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기획특집
세월호 침몰 참사로 인한 슬픔·분노 지수 ‘83.8’
정신적 충격으로 우울증, 스트레스 장애 유발 우려…어린이, 사고 뉴스 시청 주의


국민 대다수가 세월호 참사로 극도의 슬픔과 분노에 빠져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형석한의원은 온라인 리서치패널을 통해 성인 남녀 4618명을 대상으로 ‘세월호 참사에서 느끼는 슬픔·분노 지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50.2%인 2318명이 ‘100’(최고)으로 응답했으며, ‘90’은 13.9%, ‘80’은 11.6%로 평균 지수는 ‘83.8’였다.

장형석 박사는 “세월호 침몰 참사로 정신적 충격을 받고, 잠 못 이루는 환자들이 많다. 실제로 피해를 겪은 당사자, 가족이 아니라 할지라도 사고 수습과정을 실시간 목도하면서 극도의 슬픔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허무감, 무기력감 나아가 우울증, 스트레스 장애를 초래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장형석 박사는 또 세월호 사고 현장 생중계를 장시간 시청할 경우 트라우마가 될 만한 고통이 각인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장 박사는 “특히 정신적으로 취약한 어린이, 청소년, 노약자 등은 사고 뉴스 시청에 주의해야 한다. TV 시청을 자제하고, 규칙적인 일상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적인 차원에서는 재난 사고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고, 가정에서는 부정적인 감정에 빠지지 않도록 심리적 안정을 찾는 것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조언했다.

김인수  dailymedipharm@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