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보건의료단체연합 "밝혀지지 않은 의료적폐 진상, 낱낱이 들춰내야"권력에 기생 사익 추구했던 의료계 인사·의료기관 응분의 처벌 받아야

11일 '헌재의 박 대통령 파면 선고 환영' 입장 발표

보건의료단체연합이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 수사를 통해서도 아직 밝혀지지 않은 의료적폐들의 진상이 낱낱이 조사돼 들춰내야 한다고 비판의 목청을 높였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11일 '헌재의 박 대통령 파면 선고 환영'이란 입장 발표를 통해 "재벌들이 뇌물과 맞바꾼 의료민영화·영리화 정책들이 폐기돼야 한다'며 "권력에 기생해 부당하게 사익을 추구했던 의료계 인사들과 의료기관은 응분의 처벌을 받아 의료윤리를 회복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사태로 드러난 의료적폐는‘의료게이트’라 일컬어질 만큼 국민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며 " 국회 국정조사와 특검 수사를 통해 빙산의 일각이 드러났지만, 아직 그 내용이 밝혀지지 않은 의료적폐들의 진상이 낱낱이 조사돼고 환부를 도려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건의료단체연합은 "작년 11월 2일 보건의료인 2586인 시국선언을 통해 박근혜 퇴진과 더불어 진상규명, 박근혜정권이 추진했던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의료분야를 재벌들에게 넘기는 '의료영리화 정책'의 폐기를 요구한 바 있다"며 "우리의 요구는 여전히 유효하다. 우리 보건의료인들은 박근혜 정권의 의료적폐 청산을 위해, 민주주의 회복과 생명권과 사회적 권리의 보장을 위해 싸우는 모든 이들과 함께 투쟁할 것"임을 천명했다.

헌재의 박 대통령 파면 결정으로 현 정권의 권력사유화와 국정농단 사태가 마무리된 것이 아닌 때문이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