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디팜플러스 칼럼
정춘숙 "‘모네여성병원’감염병예방법에 따른 일시폐쇄 등 조치해야"

모네여성병원의 신생아 결핵감염 사태가 심각하다.

계속해서 결핵양성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며 지난 13일 오후6시까지 100명이 넘는 영아가 잠복결핵에 걸린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더민주당 정춘숙 의원

그러나 해당 병원에는 아직도 신생아와 영유아, 산모들이 병원에 입원해 있는 상황이지만 아직까지 감염병원에 대한 어떠한 제재조치도 이루어지고 있지 않고 있어 피해자들의 원망을 사고 있다.

집단 감염사고가 일어난 곳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법’ 제47조에 따른 ‘일시폐쇄, 출입금지, 업무정지’ 등의 조치가 가장 우선해서 적용돼야 한다.

그리고 816명에 달하는 신생아와 영아, 직원들에 대한 역학 조사를 진행한 바 있지만 보호자 및 간병인, 면회객 등에 대한 역학조사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지난 메르스 사태의 심각성에서 우리가 배운 것은 조속하고 광범위한 조치여야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2017년 7월14일
더민주당 정춘숙 의원

▲모네여성병원 역학조사 대상자의 결핵검사 판독결과.

편집부  jysung@gmail.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