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식/화장품
'용혈성요독증후군' '집단장염' 논란 한국맥도날드 2개월만에 공식 사과조주연 대표 "최근 몇 달 간 매장서 발생한 사안으로 심려 끼쳐 송구스럽다”

7일 자사 홈페이지 '‘고객 여러분께 드리는 글'게재

2개월전에 4살난 어린이가 고기패티가 덜 익은 맥도날드 '해피밀 불고기 버거 세트'를 먹고 발현된‘용혈성요독증후군(HUS)’ 일명 '햄버거병'에 걸렸다는 주장이 제기된 덴데 이어 이번엔 집단 장염 발병으로 논란이 확산된 한국맥도날드가 공식 사과했다.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대표이사는 7일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고객 여러분께 드리는 글'에서 “최근 몇 달 동안 매장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며 "한국맥도날드는 최근 불고기 버거 제품의 판매를 잠정 중단했으며 원재료 공급으로부터 최종 제품 판매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있다"면서 "향후 고객을 위해 식품 안전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면서 모든 메뉴의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고객들의 안심과 식품안전은 저와 저희 회사의 가장 소중한 원칙"이라면서 "정부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협조해 인과관계를 밝히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용혈성요독증후군(HUS·일명 햄버거병)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고객에 대해서는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성심껏 고객과 가족들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일을 계기로 전사적인 차원에서 공급업체, 외부 전문가와 함께 식품안전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방법을 강구했다"며 "▶당사 매장에 대한 제3의 외부 기관의 검사 ▶매장 직원들을 위한 '식품안전 핫라인 개설' ▶본사와 매장을 포함한 모든 직원들의 식품안전 교육 강화 ▶고객들을 초청해 매장 주방을 공개하고 원래료 보관과 조리, 서빙 과정을 투명하개 공개 ▶원재료 공급부터 최종 제품 판매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웹사이트에 공개하고 고객들이 쉽게 볼수 있게 조치하는 등 식품안전 강화안"을 발표했다.

조 대표는 “한국맥도날드 대표이기에 앞서 엄마로서 일련의 사안으로 송구하고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저는 한국맥도날드를 대표해 지속적으로 공급업체와 당국,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일할 것임을 약속드린다"면서 "조사 과정이 마무리될 때까지 고객 여러분께서 깊은 이해심으로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읍소했다.

앞서 지난 7월 ‘햄버거병’ 발병과 지난 8월 초 맥도날드 불고기버거에서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기준치(100/g 이하)의 3배 이상(340/g) 초과 검출됐고(소비자원 발표) 8월말에는 전주 지역 맥도날드 매장서 햄버를 먹은 초등생 등 8명이 집단 장염에 걸렸다는 주장이 추가로 제기돼 사태가 확산되자 맥도날드는 결국 전국 매장에서 불고기 버거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