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한파 녹인 7만여 약사들 분노, 17일 청와대 앞서 임원 궐기대회서 표출


"편의점약 판매 즉각 폐지하라"...'공공심야약국 확대 입법' 강력 요구

7만여 명의 약사들의 들끓는 염원과 분노가 맹위를 떨친 한파도 잠재웠다.

이들은 이전 정부의 적폐 중 하나인 편의점의 '안전상비약 판매' 즉각 철폐를 촉구하며 분연히 일어섰다.

700여 약사회 임원 일동은 17일 오후 청와대 앞서 가진 대한약사회 주최 '편의점 판매약 품목 확대 저지' 전국 임원 궐기대회에서 "편의점 안전상비약을 확대하면 약화사고가 증가한다"며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 편의점약 폐지와 함께 공공심야약국 확대 입법"을 강력 주문했다.

이들은 "편리성만 추구하면 국민건강이 절단난다"며 약국·의원의 당번연계로 국민불편을 해소하자고 청와대를 향해 큰 목소리로 외쳤다.

또 "재벌이익의 보장을 위해 국민 안전을 포기말라"며 "약사직능 말살기도 7만며 약사는 분노한다"고 구호를 외쳐며 의지를 한데 모았다.

이날 구호는 최은숙 대구시약사회 부회장과 이창연 제주시약사회 부회장이 선창했다.

또 이들 약사들은 국민께 드리는 글에서 "7만 약사는 오롯이 약학과 약국에만 매진해 살아 왔다"며 "약이란 것이 얼마나 복잡하고 어렵고 힘든지, 얼마나 위험하고 부정확한지를 뼈와 살로 체감하며 살아왔다"면서 "어처구니 없는 현실이 잘못됐다 호소하는 저희를 되돌아봐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국민의 건강이나 안전에는 무관심한 채 편의성 운운하며 특정 대기업에만 특혜가 돌아가는 편의점 판매약 제도가 적폐가 아니라면 무엇이 적폐이겠느냐"면서 "법과 제도에서 인정하고 있는 유일한 전문가인 약사로서 본분을 다할 것"임을 약속했다.

아울러 "복지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편의점 판매약 확대를 저지하기 위해 무한 투쟁에 나설 것"을 천명하고 ▶복지부는 공휴일 및 심야시간대 진료공백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 심야약국을 전격 도입하라 ▶복지부는 응급실 과밀화를 해소하고 국민들이 진료와 투약서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도록 약국-의원 연계당번제를 전면 시행하라 ▶복지부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편의점 판매약 확대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복지부는 편의점의 불법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편의점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편의점 종업원에 대한 교육을 의무화하라 ▶문재인 정부는 복지부가 촛불정신을 훼손하지 않도록, 국민이 안전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라.는 5개항의 결의문도 채택했다.

▲17일 오후 청와대 앞서 가진 대한약사회 주최 '편의점 판매약 품목 확대 저지' 전국 임원 궐기대회에서 700여 약사회 임원 일동은 "편의점 안전상비약을 확대하면 약화사고가 증가한다"며 "국민건강을 지키기 위해 편의점약 폐지와 함께 공공심야약국 확대 입법"을 강력 주문하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