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서울시약 임원, "조찬휘 회장 전횡 부끄럽다"..항의방문

서울시약 이사들이 조찬휘 집행부를 비판하고 나섰다. 서울시약사회 이사들은 9일 대한약사회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사무국도 항의 방문하고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에서 이사들은 "조찬휘 집행부가 약사회를 극한의 갈등과 반목의 수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대한약사회의 존립 자체를 위태롭게 하는 전횡에 부끄러움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찬휘 집행부는 대의원 선출규정을 제멋대로 해석해 문재빈 총회의장과 김종환 서울시약사회장의 대의원 자격을 박탈하는 등 군사독재 시절에나 있을 법한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원및대의원선출규정 제15조 제1항은 선출 전에 대의원 후보 자격을 제한하는 규정으로 선출된 대의원의 직위를 박탈하는 조항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이사들은 "총회의장과 대의원은 선출직으로 그 지위나 자격은 대의원만이 결정할 수 있다"며 "조찬휘 집행부가 일개 의견서를 갖고 총회의장과 서울시약사회장의 대의원의 자격을 박탈하는 것은 회장을 부정하고 무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공정해야 할 윤리위원회가 조찬휘 회장의 정치적 도구로 이용되고 있다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조찬휘 집행부가 대전 총회를 강행하는 이유를 알 수가 없고 정관에 의하여 보장된 총회의장의 고유권한 행사에 대하여 윤리위원회가 총희의장직을 박탈하는 파렴치한 행위는 결코 용서받을 수 없다는 주장이다.

이사들은 "지금이라도 갈등과 반목을 해소하고 화합의 길로 다시 들어설 수 있도록 7만 약사회원을 위해 정상적인 약사회무로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