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제품
세노비스, 여성을 위한 ‘수퍼바이오틱스+철분’ 출시


수퍼바이오틱스+철분, 특허 받은 프리미엄 유산균과 여성에게 꼭 필요한 철분 관리까지 한 번에
식약처 기준, 유산균 1일 섭취 권장량 최대치인 100억 마리와 철분 4.2mg 함유
하루 1캡슐 섭취로 장 건강과 철분 관리를 간편하게 챙길 수 있어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세노비스(www.cenovis.co.kr)가 특허받은 프리미엄 유산균과 여성에게 꼭 필요한 철분을 한 캡슐에 담아 더블 효과를 줄 수 있는 ‘수퍼바이오틱스+철분’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세노비스 ‘수퍼바이오틱스+철분’은 식약처 1일 권장량 최대치에 달하는 유산균 100억 마리와 철분 4.2mg을 함유하고 있어, 2~30대의 젊은 여성들이 장 건강과 철분 관리를 동시에 간편하게 챙길 수 있는 제품이다.

특히, 세노비스 ‘수퍼바이오틱스+철분’은 세노비스의 베스트셀러이자 소비자 만족도 1위 를 기록한 ‘수퍼바이오틱스’의 개발 기술을 바탕으로, 장 건강의 전문성을 그대로 살렸다.

스웨덴 1위 유산균 전문 기업 프로비(Probi)의 특허받은 프리미엄 유산균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299v(Lp299v)’은 위산을 이겨내고 장까지 살아서 도달하는 것은 물론, 장벽에 달라붙어 유해균을 억제시키고, 유익균을 증식시켜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Lp299v는 과하게 예민한 대장을 가진 사람을 대상으로 한 프로바이오틱스 인체적용시험 을 통해 더부룩함, 가스 등 장의 다양한 불편함을 개선하는 효과가 확인된 바 있다.

함께 함유된 ‘철분’은 헤모글로빈의 주요 구성 성분으로 산소를 각 신체 조직으로 운반하고 혈액을 생성하며, 에너지를 생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철분은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아 외부 섭취가 매우 중요하며, 섭취된 영양소의 10~15%만이 체내의 흡수될 정도로 체내 흡수율이 낮은 영양소이기 때문에 흡수율을 높여주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WHO에 따르면 2~40대 여성의 20~30%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철분이 부족한 상태 인 것으로 밝혀져, 빠르게 변화하는 외부 환경 및 건강하지 않은 식생활 등으로 철분의 섭취가 부족하기 쉬운 요즘 2~30대 여성 들의 경우 철분 관리가 꼭 필요하다.

특히 매달 월경으로 인해 혈액의 손실이 있는 여성이나 다이어트로 인해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지 못하는 여성, 체내 철분 요구량이 높아지는 임신/수유기 여성 등의 경우 적극적인 철분 관리가 필요하다.

세노비스 담당 브랜드 매니저는 “’수퍼바이오틱스+철분’은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세노비스에서 오랜만에 선보이는 신제품이기 때문에, 요즘 2,30대 여성들에게 꼭 필요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많은 고민과 긴 개발 과정을 통해 출시되었다”며, “이 제품은 199가지의 엄격한 품질관리 기준을 거쳐 최신의 과학으로 설계된 믿을 수 있는 세노비스의 제품으로, 바쁜 일상 속에서 장 관리와 철분 관리를 제대로 챙기고 싶은 여성들에게 적극 추천한다”고 전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