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코 골고 입으로 숨 쉬는 우리 아이,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 의심해야


수면 장애 및 구강호흡으로 성장 저하·학습저하·얼굴 변형 등 우려
통증 및 후유증 최소화한 ‘무통편도 절제술’ 로 적기 치료 필수

아이가 평소 코가 막혀 입으로 숨을 쉬거나 밤에 심하게 코를 골면 편도가 과도하게 커진 ‘편도 및 아데노이드 비대증’을 의심해야 한다.

▲고대구로병원 편도-아데노이드 비대증

편도와 아데노이드는 목 안쪽에 위치한 림프조직이자 면역기관으로, 위치에 따라 구분된다. 혀 뒤쪽 양측에 두 덩어리가 ‘편도(구개편도)’, 입천장 뒤쪽 높은 부분을 ‘아데노이드(인두편도)’이다.

편도 및 아데노이드 비대증은 반복적인 세균성 감염에 노출되거나 감기나 과로 등으로 정상 세포의 면역반응 평형이 깨지면서 림프조직이 점점 비대해지는 질환이다. 생후 2~3세부터 발육을 시작해 5~10세 때 최대로 성장하기 때문에 비대증을 겪는 아이들을 쉽게 볼 수 있다.

비대증으로 인한 극심한 통증도 괴롭지만, 염증이 코나 귀 등으로 퍼져 중이염이나 부비동염을 유발한다. 혹은 혈관을 통해 염증이 전신으로 퍼지면 신장염, 류마티스 관절염 등 전신성 질환에 노출될 가능성도 높다.

한 번 커진 편도는 저절로 작아지지 않기 때문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방치할 경우 기도폐쇄(코골이), 성장저하, 안면발육 이상, 치열 및 교합 장애 유발, 면역기능 저하 등으로 악화 된다.

편도나 아데노이드가 비대해져 자연스레 코가 아닌 입으로 숨 쉬는 것을 선호하게 되는데, 특히 아이들의 경우 구강호흡이 지속되면 우둔한 인상을 줄 수 있는 아데노이드 얼굴형으로 변형될 수 있다. 또한 수면무호흡증으로 깊은 수면이 어려워 성장호르몬 분비가 원활치 못해 성장 장애가 우려되고 인지능력이나 집중력의 저하로 학습능력 저하도 나타난다.

따라서 아이가 다음과 같은 증상을 보일 때 편도 비대를 의심해 보고 조기에 이비인후과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한다.

- 1년에 4회 이상 편도염이 재발한다.
- 코보다는 입으로 숨 쉰다.(구강호흡)
- 호흡곤란이 있거나, 평소 음식을 잘 삼키지 못한다.
- 중이염이 자주 생긴다.
- 비염 또는 축농증이 자주 생긴다.
- 평소 코가 자주 막힌다.
- 코골이가 심하거나 수면무호흡증이 있다.


▶통증·후유증·입원기간 최소화 한, 무통편도절제술
증상에 따라 양압호흡기 또는 수술적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양압호흡기치료’는 수면 시 마스크 모양의 치료기를 착용해야해 아이들에게 치료효과가 좋지 않아 수술적 치료를 권장한다.

아이들의 성장에 영향을 미치기 전에 만 5~10세 사이에 수술이 필요한데, 그 동안 부모 입장에선 아이가 받아야하는 전신마취를 하는 수술이 부담스러워 치료를 미루는 경우가 많았다.

이를 위해 통증과 출혈, 회복기간을 최소화한 ‘무통편도절제술(PITA)’ 등장해 치료 부담이 대폭 감소했다. 기존 수술법은 신경과 혈관이 분포된 편도의 겉 표면인 피막까지 제거했다면, 무통편도절제술은 전동식 미세절세흡인기를 이용해 내부 편도조직만 90% 이상 제거하기 때문에 통증이 현저히 줄어든다.

무통편도절제술을 이용하면 수술 후 3일 이내에 정상적인 음식물 섭취가 가능하며, 통증 기간도 약 2주에서 1~2일 정도로 대폭 줄어 회복도 빠르고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다.

고대 구로병원 이비인후과 송재준 교수는 “무통편도 절제술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26만 건이 시행될 정도로 보편적이고 안전한 수술”이라며 “치료시기를 놓쳐 성장저하, 얼굴변형 등 소아기에 중요한 요소들에 영향을 줄 수 있으니 적기에 적극적인 치료를 받길 권장한다”고 말했다.

<도움말 : 고대 구로병원 이비인후과 송재준 교수>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