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대약 상임위원장, "적법한 절차로 진행된 처분 수용해야"

대약 상임위원장들이 서울시약에 대해 처분을 받아들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대한약사회 상임위원장들은 12일 성명서를 내고 절차를 무시하고 혼란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성명서에서 상임위원장들은 "현재 우리는 편의점 상비약 품목확대 등 약사직능을 훼손하려는 지속적인 도전에 직면해 있다"며 "이 위기의 상황에서도 약사회를 파행으로 몰고 가려는 서울시약사회의 도가 지나친 행동은 심히 유감스러운 상황에까지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약사직능을 지키기 위한 지도부의 고단한 하루하루는 차치하더라도 힘을 한 곳으로 몰아 대응해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작금의 혼란스러운 약사회의 목소리를 어느 누가 들어 줄 것인가"라며 반문했다.

이어 "약사사회는 지금까지 자체 규율과 원칙을 기반으로 서로 소통하면서 전통을 지켜왔다"며 "그런데도 자기 스스로의 잘못을 마치 회원을 위한 대의인양 둔갑시키려는 술책은 그동안 약사회가 추구해온 전통을 심하게 훼손할 뿐만 아니라 자승자박이 될 것임을 경고한다"고 비판했다.

상임위원장들은 "지난 선거에서 후보매수를 해 당선됐다면 스스로 반성하고 겸허하게 자숙해야 함이 마땅함에도 지부 임원들까지 동원해 존중돼야 할 약사회 절차를 무시하고 약사회를 혼란에 빠뜨리려는 의도기 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혹여나 약사회 혼란이 목적이 아니라면 지금이라도 잘못을 인정하고 약사회 정관과 규정에 따른 적법한 절차에 따라 진행된 처분을 수용하고 자중할 것을 충고한다"고 강조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