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병원/의·학회/간호
39대 병협 신임 회장에 임영진 후보 선출...."강한 병협 만들것"


13일 '제59차 병협 정기총회' 개최

임영진 회장 당선인이 39대 회장에 선출된 후 병협 깃발을 흔들고 있다.(오른쪽)홍정용 회장

대한병원협회 제 39대 회장에 임영진 후보가 선출됐다.

병협 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서울드레곤시티 아코르엠베서더에서 열린 '제59차 병협 정기총회'에서 실시한 회장 선거에서 이같은 선거 결과를 밝혔다.

앞서 간선제로 치뤄진 임원선출위원 39명(지역단체 19명, 직능단체 20명)이 투표를 진행한 결과 총 투표수 39표 중 과반을 획득한 임영진 후보를 선택했다.

임영진 회장 당선인(경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은 당선 직후 "너무 부족한 사람에게 신뢰와 성원, 기회를 준것에 대해 대단히 감사하다"고 밝히고 "병원협회가 엄청 자랑스런 단체다. 이런 회장직에 당선됐다는 것은 무한한 영광이자 가문의 영광"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임 당선인은 "'겉은 온화한데 말씀은 투사같다'는 얘기를 들었다. 아주 투사는 아니지만 건들면 빨리 일어나는 스타일이다. 앞으로 현안과제 해결을 위해 함께 갈 것이다. 병협이 발전하고 강한 단체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임 회장 당선인은 현재 상급종합병원협의회 회장, 보건복지부 일자리위원회 보건의료특위 전문위원, 대한의사협회 고문, 서울시병원회 감사, 서울시의사회 고문, 한국의사 100년 기념재단 이사, 대한신경외과학회 고문, 대한신경외과학연구재단 이사 등을 맡고 있다.

또한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회장, 대한병원협회의 정책위원장·학술위원장으로도 활동했다.

학계에서는 아시아렉셀감마나이프학회 대회장, 대한신경외과학회 이사장, 대한신경중환자의학회 회장, 대한방사선수술학회 회장, 뇌신경기능장애학회 회장, 대한노인신경외과학회 회장, 대한감마나이프학회 회장, 대한정위기능신경외과학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그리고 대한의사축구연맹 회장, 대한축구협회 의무분과위원회 위원장, 축구 국가대표팀 팀닥터 등의 역할을 통해 체육 분야의 발전에도 기여했다.

이외에도 뇌종양의 새로운 치료로 감마나이프 방사선 수술이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여하는 등 의학계에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2016년 국민훈장 모란장을 수훈한 바 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