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병원/의·학회/간호
복지부,상반기‘나일롱 입원환자 의심 요양기관' 기획 현지조사 진행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18년 상반기‘가짜 입원환자 의심 요양기관’을 대상으로 건강보험 기획현지조사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기획현지조사는 건강보험 제도 운영상 개선이 필요한 분야 또는 사회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분야에 대해 실시하는 현지조사이다.

조사항목은 공정성·객관성‧수용성을 제고하기 위해 법조계, 의약계, 시민단체 등 외부인사가 참여한‘현지조사 선정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했다.

‘가짜 입원환자 의심 요양기관’은 2018년 상반기에 병원급 2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가짜 입원환자 의심 요양기관’을 기획 현지조사 대상으로 선정한 배경은 2015년 대비 2017년 입원환자 진료비가 19.5% 증가했고 허위 입원환자 등에 대한 보험사기도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 보험사기 적발금액은 2015년 6549억원,2016년 7185억원,2017년 7302억원 등이다.

특히 2017년 국정감사에서도 불필요한 입원환자에 대한 문제점이 지적되는 등 이와 관련한 요양기관의 실태파악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됐다.

보건복지부 홍정기 보험평가과장은 “이번에 실시하는 건강보험 기획현지조사에 대해 관련 의약단체에 통보하고, 보건복지부‧건강보험심사평가원‧국민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에도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