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경실련,시민 86.8%,'편의점 상비약 확대'...특정집단 설문 개입 의혹 제기도


시민 90%,'편의점 상비약 구매경험'
'공휴일·심야 이용'(74.6%)-추후 지사.제산제(각각 15.42%)-포비돈액(13.97%) 등 판매 확대 품목 꼽아
경실련,특정집단 업무방해 진위여부 밝히려 법적 조치 검토 밝혀
지난 8월 1일~2일 시민 1745명 대상‘상비약 약국외 판매’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발표

▲편의점 가정 상비약 매대

우리나라 소비자 90%는 편의점 안전상비약을 구매해 본 경험이 있으며 구입 이유는 '공휴일, 심야 시간 등 약국 이용이 불가능할 때'가 74.6%(1179명), '가벼운 증상에 치료가 가능할 때' (15.32%)순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상비약 판매 품목을 확대해야 한다'고 답한 경우가 86.8%나 달했고 추후 지사.제산제(각각 15.42%)-포비돈액(14%)-화상연고(13.2%)-항히스타민제(10.33%) 순으로 편의점 판매를 확대해야 할 품목으로 꼽았다.

이는 경실련이 지난 8월 1일~2일 시민 1745명을 대상으로‘상비약 약국 외 판매’제도와 관련해 온라인을 통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다.

설문조사의 주요 결과에 따르면 ▲상비약 약국 외 판매제도에 대해서 97%(1699명)가 알고 있으며, 상비약 약국 외 판매제도의 필요성에 대해 97%(1693명)가 필요하며, 편의점에서 상비약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지에 대해 90%(1574명)의 소비자가 구매해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편의점에서 상비약을 구매하는 이유로는 공휴일, 심야 시간 등 약국 이용이 불가능할 때 74.6%(1179명), 가벼운 증상으로 스스로 상비약 복용으로 치료가 가능할 때 15.3%(242명), 편의점이 약국보다 가까울 때 7.4%(117명) 순으로 응답했다.

또 현재 상비약 약국 외 판매지정 심의에서 가장 쟁점 사항인 ▲상비약 판매 품목 확대에 대해서는‘확대’가 86.8%(1515명)였으며, 현행 수준 유지는 9.9%(173명), 현행 보다 축소는 1.7%(29명)로 나타났다.

그리고 편의점 등 상비약의 약국 외 판매의 확대해야할 품목으로는 제산제(1011명), 지사제(1009명), 포비돈 액(914명), 화상연고(861명) 순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에서 판매한 상비약을 복용한 후 부작용을 경험한 응답자는 0.97%(1745명 중 17명) 뿐이었고, 부작용을 경험하지 못한 응답자는 93.5%(1632명)이었다.

한편 이날 경실련은 특정집단의 설문조사 개입 의혹도제기했다.

경실련은 8월 1일부터 시민들을 대상으로 공개 설문조사를 실시하던 중 8월 2일 오후 3시 30분부터 6시까지 약 150분간 비슷한 반응을 하는 응답자가 약 1780명이 집중적으로 참여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이에 특정집단의 이해관계자가 조직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 당초 계획보다 이른 이날 오후 6시에 설문조사를 마감했다.

경실련은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의견을 묻는 자유로운 공론장에 특정한 답변을 하는 응답자가 같은 시간에 집중적으로 조사에 참여하는 것은 여론을 왜곡할 의도가 있다고 판단해 부득이 중단할 수 밖에 없었다고 의혹을 제기헸다.

이와 관련 경실련은 국민의 편의는 무시한 채 집단의 이익을 위해 여론의 왜곡을 시도한 것으로 여겨지는 행위에 대해 업무방해로 여겨 진위여부를 밝히기 위해 법적 조치를 검토 중임을 밝혔다.

그러면서 8월 2일 오후 3시 30분부터 6시까지 약 150분 동안 답변한 결과를 공개했다.

우선 '상비약 편의점 판매제도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특정집단의 개입 전후 비교를 보면 일반 시민들 조사에서는 1693명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나 특정집단이 응답한 답변은 1480명이 '아니오(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을 해 개입 의혹이 일었다.

또 '편의점 판매 상비약 복용 후 부작용 경험'여부 질문에서는 일반 시민들 조사에서는 17명이 '경험하지 못했다'고 답변했으나 특정집단의 응답은 776명이 '부작용을 경험했다'고 답해 대조를 보였다.

또한 '편의점 판매 상비약 복용 후 부작용 발생 요인' 질문애서는 일반 시민들 조사에서는 6명이 '증상과 다른 의약품 선택하는 오용'으로 답변했였으나, 특정집단은 370명이 '약사의 복약지도를 받지 못해서'라고 답해 개입 의혹을 부추겼다.

이어 '상비약 편의점 판매 품목 확대' 여부 질문에서도 일반 시민들 1515명이 '확대'를 응답했으나, 특정집단 1507명이 '축소'라고 답해 대조를 보이며 개입 의혹을 더욱 키웠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