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약준모, 허술한 식품관리와 의약품 전달체계 비판

약준모가 허술한 식품관리과 의약품 전달체계를 비판하고 나섰다.

약사의미래를준비하는모임은 13일 성명을 내고 최근 발생한 살모넬라 케이크 집단 식중독 사건과 관련 식품 안전성 보장, 관리 시스템 강화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약준모는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채 대기업 상표만 붙여 바른 먹거리, 유기농을 강조하는데 어느 부모가 안심할 수 있겠냐"며 "식약처는 이번 일을 교훈삼아 인증제도 허점 개선과 품질검사 강화, 하청제조업체 파악과 현장단속 등 식품위생법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급식 납품제도인 최저입찰제에도 문제점이 많다"면서 "유통과정이 불량하면 이런 사태는 계속 일어날수 밖에 없다. 식품위생에 대한 규제 완화가 아닌 전면 강화가 필수"라고 덧붙였다.

약준모는 "의약분업의 근간을 흔드는 규제프리존 법안 발의를 중단하고 편의점 약 판매 역시 중단해야 한다"며 "더불어 고카페인 음료 판매연령 제한과 의약품 해외직구 및 공동구매 금지 등을 통해 의약품 유통질서를 확보와 안전한 복용을 위한 법 제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