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주상재·김재호 전 감사, "규제 프리존법 저지위해 국회의원 설득해야"

주상재, 김재호 전 대한약사회 감사가 규제프리존특별법 저지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의 설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상재, 김재호 두 감사는 지난 13일 '전국 분회장들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의약분업의 원칙을 만드는 과정에서 주사제를 병원에 취급도록하고 성분명 처방을 약속했던 것이 근래에 흐지부지됐다”며 “병원과 약국의 담합행위는 갈수록 늘어나고 약사들은 병원에 목매인 ‘약싸’가 돼가고 있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거대 자본들과 병원의 노예가 돼 엄청난 권리금과 임대료를 주고 개업할 수밖에 없는 현실 속에서 '규제프리존특별법'이 3당 합의가 됐다며 직격탄을 맞은 문전약국들도 저지해야 할 당위성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병원에서 약국을 임대하게 되면 의약분업의 원칙이 없어지고 지금의 문전약국들은 병·의원들의 종속 약국으로 전락하게 된다”며 “병·의원이 이사하게 되면 약국들끼리 새로운 자리를 찾기 위한 이전투구와 함께 병·의원이 없어진 곳에는 약국이 망하는 처참한 모습들이 나타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각 약사회가 당변약국을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전국 약사회장들은 각 지역 국회의원들을 만나 약사사회의 위기에 대해 설명하고 이를 설득하기 위한 과정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들은 " 새로운 전략과 급히 대처할 수 있는 '전술적 TF팀'을 구성해 이들이 활동할 수 있는 자원을 충분히 확보해야 한다”며 “우선 전국 분회장들은 이번 추석을 맞아 해당 국회의원들을 만나 설득하고 좋은 유대와 함께 늘 소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