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신동근 의원, "정부차원의 비만관리 시급"

비만진료비가 증가해 정부 차원의 비만관리가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신동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2013~2017년 비만 질환 진료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5년 전인 2013년과 비교하면 비만으로 진료받은 환자수는 감소한 반면 진료비와 자기부담금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작년 한 해 비만으로 1만 3688명이 진료를 받았고 진료비는 총 14억 8198만원으로 2013년 대비 1.5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진료비 대비 건강보험 급여비 비중은 69%에서 65.4%로 오히려 줄어들어, 비만환자의 자부담이 증가하고 있다.

신 의원은 남성 비만환자가 늘어나고, 진료비도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남성 환자는 2013년 2161명에서 2017년 2709명으로 증가했는데 같은 기간 여성 환자가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인 양상을 보였다. 또 2017년 진료비는 5년 전보다 92% 증가한 4억 5246만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노년층의 경우 비만 환자수 증가세가 가파르고, 50대부터는 1인당 진료비 부담도 다른 연령대보다 훨씬 무거운 것으로 나타나 생애주기에 따른 비만관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연령대별 5년간 비만환자수 변동 추이를 살펴보면 9세 이하 및 10대, 50대 이상 연령대에서 비만환자가 증가했다. 2013년 대비 2017년 증가율을 살펴보면 △60대 83% △70대 76% △80대 이상 100% 등으로 특히 노년층에서 비만환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층의 1인당 평균진료비도 다른 연령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진료비를 환자수로 나눠 1인당 평균진료비를 산출한 결과, 40대까지는 연령대별 평균진료비가 전체평균 진료비인 10만 8269원보다 적었다.

반면 △50대 14만3,305원 △60대 24만6,538원 △70대 49만3,266원으로 50대부터는 연령대별 평균진료비가 전체평균 진료비보다 훨씬 높았다.

신동근 의원은 "이번 분석에서 비만치료를 위한 환자 자기부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비만 환자가 비용 걱정없이 신속히 치료받을 수 있도록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가 필요하다"며 "지난 7월 발표한 ‘국가 비만관리 종합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비만관리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