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맹성규 의원, "개성공단 내 보건의료부서 설치해야"

개성공단 내 보건의료 부서가 설치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 맹성규 의원은 10일 복지부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부가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보건·의료 부서를 설치하고 상주인력을 파견하는 등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맹 의원은 “지난 9월 평양공동선언문에서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명시하면서 기대가 커지고 있다”며 “이와 함께 전염성 질병에 대한 관리가 중요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간의 교류가 확대되고 사람과 물자가 본격적으로 오가기 시작하면,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문제는 당장 눈앞에 놓인 문제가 된다"며 "그렇기 때문에 북한과 이에 대해 소통하고 대비할 수 있는 시스템의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올해 보건복지부 관계자가 북한 보건 당국과 만난 적이 단 한 차례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맹 의원은 “언제 어떻게 메르스, 조류독감과 같은 전염성 질병이 우리 앞에 나타날지 모른다. 남북 교류가 활성화 되고 있는 가운데 제대로 관리 되지 못하면 남과 북 모두에게 큰 피해가 갈 것"이라며 "인적, 물적 이동이 본격화되기 전에 남과 북 보건 당국이 감염병 관리 공조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이미 개설된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보건·의료 부서를 설치하고 인력을 상주 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