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팜스플러스 행사
주한스웨덴무역투자대표부, 5일 2018 스웨덴 푸드위크 개최


스웨덴 식문화와 식품산업 소개 및 ‘음식’통한 양국 문화교류의 장 마련
노르딕 푸드 앤 베버리지 프로모션, 한국-스웨덴 음식문화교류전, 2018 서울 카페쇼 스웨덴 국가관 참여 등 스웨덴 문화 전파 예정

스웨덴의 다양한 식음료와 함께 스웨덴식 라곰 라이프 및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2018 스웨덴 푸드 위크’가 오는 5일(월)부터 일주일간 개최된다.

주한스웨덴무역투자대표부와 주한스웨덴대사관 주관으로 스웨덴과 한국의 음식 문화 교류를 위해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스웨덴의 식문화와 식품산업을 소개하고, ‘음식’을 통해 한국과 스웨덴 양국의 문화를 교류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라곰(lagom)은 ‘적당한’, ‘충분한’이라는 뜻의 스웨덴어로 소박하고 균형 잡힌 생활과 공동체와의 조화를 중시하는 라이프스타일이자 삶의 철학이다.

최근 일과 삶의 균형을 추구하는 신조어 ‘워라벨’에 대한 중요성이 높아지면서, 워라벨 삶이 반영되어 있는 스웨덴의 라곰 라이프를 스웨덴의 음식과 함께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이번 ‘2018 스웨덴 푸드 위크’ 행사에는 실질적인 비즈니스 교류를 위한 노르딕 푸드 앤 베버리지 프로모션과 한국과 스웨덴의 음식을 직접 맛볼 수 있는 한국-스웨덴 음식문화교류전, 그리고 스웨덴 피카 문화를 소개하는 전시회 등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북유럽의 대표적인 식품 기업들이 국내 식품업계에 북유럽의 식문화와 식품산업을 소개하는 ‘노르딕 푸드 앤 베버리지 프로모션은 5일부터 이틀동안 서울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개최된다.

노르웨이∙핀란드∙스웨덴 등 북유럽 3개국에서 13개 업체가 참여하는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새로운 비즈니스 발굴을 위한 B2B 미팅 세션과 쿠킹 쇼를 운영하며, 참석자들은 국내 주요 식품 및 유통업체를 방문할 예정이다.

또 7일(수)에는 한식진흥원 한식문화관에서 한국-스웨덴 음식문화교류전을 진행한다. ‘물고기로 읽는 두 나라의 식문화’ 라는 주제로 진행되는 쿠킹클래스는 한국과 스웨덴의 발효저장 음식과 관련하여 각국의 요리 전문가들이 각나라의 특색 있는 음식을 소개한다.

특히 스웨덴은 균형과 조화를 중요시하는 라이프 스타일에 걸맞게 복잡한 조리법 없이 있는 그대로의 맛을 추구하는 식문화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음식문화교류전에서는 양국의 차문화 교류를 위해 스웨덴의 피카(FIKA)와 한국의 다과상을 체험하는 순서도 진행된다. 스웨덴어로 ‘커피 브레이크’, ‘티 타임’을 뜻하는 피카는 라곰 라이프를 체험할 수 있는 대표적인 전통으로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서 타인들과 차 한잔하면서 뜻 깊은 시간을 가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아울러 손님 대접을 위하여 차려내는 한국의 다과상은 화려하지 않지만 정성을 다해 마음을 나누는 시간으로 스웨덴과 한국의 차문화가 갖고 있는 매력을 느껴볼 수 있다.

스웨덴의 피카 문화는 이번 ‘2018 스웨덴 푸드 위크’ 기간동안 전시장에서도 경험할 수 있다. 8일(목)부터 11일(일)까지 서울 코엑스서 개최되는 ‘2018 서울 카페쇼’에 스웨덴 국가관을 운영한다.

이번 전시에는 스웨덴 사람들이 피카 문화를 통해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음료와 음식 브랜드들이 참여한다. 참여 브랜드는 스웨덴의 식물성 귀리 음료 브랜드 ‘오틀리(Oatly)’, 스웨덴 사람들이 피카와 함께 즐기는 진저 쿠키 브랜드 ‘니오커스(Nyåkers)’, 청정지역에서 재배된 귀리를 기반으로 100년간 뮤즐리∙그래놀라 시리얼 생산으로 북유럽 시장점유율 1위을 차지하고 있는 ‘악사(AXA)’, 100%과일과 베리만으로 블렌딩한 순수 과일 스무디 ‘마이스무디(Mysmoothie), 북유럽 대표 건강식이자 100% 통곡물 브레드&스낵 ‘핀크리스프(Finncrisp)’, 스웨덴의 천혜자연에서 생산된 링곤베리, 블루베리, 클라우드베리로 만든 유기농 잼 ‘하피(Hafi)’ 등이다.

주한스웨덴무역투자대표부 관계자는 “한국과 스웨덴은 1959년 수교 이래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적이고 뜻 깊은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으며, 올해에는 특별히 음식을 통해 스웨덴과 한국의 문화를 경험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을 마련하게 됐다”며“앞으로 한국 소비자와 업계 관계자들에게 스웨덴의 다양한 음식을 소개할 뿐만 아니라 이를 기반으로 활발하게 문화교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주한스웨덴무역투자대표부는 스웨덴과 한국 양국의 무역투자 분야 협력 및 관계 증진을 위해 스웨덴 기업의 한국 내 투자 및 세계화를 도모하기 위해 설립된 스웨덴 정부 산하기관이다. 전 세계 60여 개국에서 무역 관련 기관, 상공회의소 및 대사관, 영사관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