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야"특정지역에만 약물오남용 교육 시행, 불공정 아니냐"


평과결과 우수한 성적 보이는 '약바르게 알기 지원사업'

▲지난 15일 국회 보건복지위 식약처 국점감사에서 한 의원이 제시한 약바르게 알기 지원사업 현황 자료

특정지역에만 약물 오남용 교육인 '약바르게 알기 지원사업'을치중하기 보단 형평성이 있게 전국적으로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는 야당의원의 지적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6일 국회 복지위 예산안 심의에서 약 오남용에 대해 "항생제나 약물의 오남용이 굉장히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데, 청소년 약물 오남용 대안으로 2015년부터 식약처에서 교육을 한 이후 평가점수를 내 봤다. 10점 정도 상승이 되면서 약의 이해를 많이 했으며 사안에 대해 인지하게 됐다"면서 "그런데 지자체 시범사업으로 4~9개에서 2017년 7개로 줄어들었다. 그러더니 현재 지자체들이 더 했으면 좋겠다는 요구가 있음에도 줄어들고 있다. 이유는 예산이 없다는 관계로 이를 함몰시키는 것이다. 특정 지역에서만 약물오남용 교육을 하고 전체 아닌 것은 불공정한 아니냐"고 따졌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절대 공감한다"고 화답했다.

김 의원은 "마악류 등 연령이 낮아져서 유아 층 대상으로 까지 진행하고 있지 않느냐, 이런 '약바르게 알기 지원사업'을 통해 좋은 결과가 나온 것에 대해 예산을 편성해서 집중적으로 예방 효과를 내는 사업이 필요하겠다"며 "이런 시범사업으로 행동 수칙이나 약의 개념, 복약 등 방산되는 효과를 보이기 때문에 전국적인 사업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헸다.

김 의원은 "추가 예산이 약 7억원이 추가될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약물오남용 교육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식약처가 확신하게 예산을 챙겨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류 처장은 "학생뿐아니라 노인층까지 교육과 시범사업이 필요하다. 식약처도 적극 대처할 것이고 의원들의 지원"도 주문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