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알테오젠,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생산 위한 배양 조건 최적화 특허 등록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퍼스트 무버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

㈜알테오젠(대표이사 박순재)이 최근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융합 단백질의 생산을 위한 배양 조건 방법으로 품질 향상 및 대량생산에 대한 특허가 등록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 특허는 혈관 내피세포 성장 인자(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VEGF)수용체의 가용성 세포 외 도메인과 인간 면역글로블린 G(IgG) Fc 도메인이 융합된 단백질 아플리버셉(Aflibercept)의 생산방법 즉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생산방법이다.

IgG Fc 도메인을 가지는 융합단백질을 생산하는 세포의 배양 조건을 최적화하여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생산에 필수적인 융합 단백질의 생산성 및 품질이 향상됐고 융합단백질의 대량 제조 및 공급이 가능해졌다.

아일리아는 혈관내피세포성장인자(VEGF) 저해제 계열로 습성 연령관련 황반변성과 망막정맥 폐쇄성 황반부종, 당뇨병성 황반부종 등에 동반되는 당뇨병성 망막병증 등 다양한 적응증을 가지고 있는 제품으로 월 1회 주사하는 루센티스에 비해 2~3개월에 1회 주사해 환자에게 편의성이 있는 제품이다.

바이오제약 정보사이트인 파마콤파스 조사에 의하면 아일리아는 2017년 매출이 82억6천만달러달러(8조 5000억원)로 판매순위 3위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14.6% 성장한 블록버스터급 의약품이나 제제, 제형특허에 대한 제약으로 국내외에서 아직 개발이 어려움이 있는 제품이다.

알테오젠 관계자는 “등록 결정된 알테오젠의 특허는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배양공정에서 온도 조절을 통해 생산성과 similarity 를 모두 향상시킬 수 있는 핵심 제법 특허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를 개발하고자 하는 경쟁사의 진입을 원천적으로 봉쇄할 수 있다”면서 "이 특허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경쟁력이 강화돼 글로벌 퍼스트 무버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알테오젠은 항체의약품 바이오시밀러 개발 대표기업으로,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의 제형, 제제 특허를 한국, 미국에서 등록했으며, 글로벌 12개국에 특허 출원된 상태이어서 다른 기업보다 5년 먼저 시장에 출시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한 상태다.

이러한 기술을 바탕으로 지난 28일 신혁신형제약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