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
대약, "교육부 정원배정심사위에 참여 말아달라"

대약이 약대교수들에게 교육부 정원배정심사위를 보이콧해달라고 요청했다.

대한약사회는 8일 교육부가 추진중인 약학대학 신설 저지를 위해 전국 약학대학 교수들에게 '정원배정심사위원회'에 참여하지 말아달라고 공문을 통해 정식 요청했다.

대약은 "교육부의 ‘2020학년도 약학대학 정원 배정 기본계획’은 약학 관련 단체와 협의 없이 진행중인 사안”이라며 “정부가 지향하는 보건의료정책이나 적폐 청산과도 괴리가 있는 일방적인 정책 추진”이라고 밝혔다.

특히 정원 20명~30명의 약학대학을 신설할 경우 교육의 질적 제고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는 점과 약학대학 신설에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혀 왔다고 설명하고, 지난해 12월 감사원에 복지부와 교욱부에 대한 공익감사 청구를 진행했다고 언급했다.

대약은 "교육부의 약학대학 정원 배정 기본계획에 따른 ‘정원배정심사위원회’에 참여하지 말아 달라"며 " 정부의 일방적인 정책 추진을 좌시하지 않고 저지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달라"고 당부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