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
서울시약, 회원들이 건의한 문제점 등 취합해 대약에 전달

서울시약이 각 구 약사회로부터 받은 문제점과 건의사항을 취합해 대한약사회에 전달했다.

서울시약사회는 9일 회원들의 불만으로 느끼는 부분들을 대한약사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된 건의사항으로는 처방전에 가루약 조제 미기재’로 병의원에서 처방전에 표시가 의무사항이 아니라 환자가 약국에서 임의로 가루약 조제를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는 점이다.

약국입장에서는 환자나이를 일일이 계산해 가루약을 원하면 다시 병원으로 가루약 표기를 요청해야 하니 차라리 안 받고 처리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에 대한 해법으로 가루약 조제 미기재시 의사에게 처방 변경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처방전에 가루약 조제 표시 의무화 또는 약국에서 기입해도 보험청구할 수 있도록 하여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의사의 협조가 있어야 가루약 조제 수가를 청구할 수 있지만 홍보가 제대로 돼 있지 않거나 알고 있어도 익숙치 않아 못하는 경우가 다수라는 점도 제기됐다.

의사의 경우 당연히 가루약 조제로 인식하여 따로 ‘가루약’ 표기를 하지 않고 있는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이에 대한 해결방법으로 서울시약은 약사가 가루약 체크 후 조제할 수 있게 해 줄 것을 건의했다.

알약으로 나와도 환자가 가루약으로 원할 경우, 가루약이라는 표기가 있어도 환자가 요구해서 알약으로 조제할 경우(알약으로 가능한 경우) 등 변동사항이 생길 경우 의사의 확인 없이 사후통보로만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밖에도 △가루약 조제가 필요한 처방임에도 의사가 표기를 거부할 경우 대책이 없다는 점 △병원EMR 2D바코드에 가루약 조제 인식 불가 △1일 조제수가와 1개월 조제수가가 동일한 점 △제형 분할 또는 분쇄 불가 의약품이 가루약 처방으로 나오는 점 △6세미만 소아가산과 중복되지 않고 청구프로그램에서 자동 체크 되지 않아 나이체크를 해야하는 번거로움 발생 △6세 이상 소아가산을 10세 미만으로 상향 필요 등을 문제로 꼽았다.

서울시약은 회원약국의 애로사항을 적극 수렴해 문제점 및 건의사항을 대한약사회에 전달한 만큼 신속히 개선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 등에 건의해줄 것을 바란다고 밝혔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