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병원/의·학회/간호
간협, 서울의료원 간호사 죽음에 '진상조사' 촉구

대한간호협회는 11일 서울의료원의 간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과 관련 깊은 애도의 뜻을 밝히고 병원과 서울시에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했다.

간호협회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서울의료원 간호사의 안타까운 죽음에 깊은 애도와 유가족 분들께 위로의 뜻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의 갑작스런 사망소식에 대한 공식적이고 책임 있는 입장 표명이 없어 여러 의혹과 주장들에 있는 것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에 서울의료원과 서울시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또 “간호사로서 병원 현장에서 환자에 대한 책임감과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해 온 고인의 명예가 온전히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5일 서울의료원 간호사 A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현재 유족들은 A씨가 평소 직장에서의 일로 괴로움을 당해왔다며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