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신약조합 "글로벌 신약으로 승부의 한 해"...'오픈 이노베이션 활성화' 대안 제시


11일 '2019년 KDRA 혁신 신약 바이오헬스 산업 신년 교례회' 개최

▲김동연 신약조합 이사장

김동연 신약조합 이사장은 11일 "올해는 글로벌 신약으로 승부하는 하는 한 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현 상황에선 단기간의 신약개발 방법으로는 '오픈이노베이션이 활성화"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삼정호텔서 열린 '2019년 KDRA 혁신 신약 바이오헬스 산업 신년 교례회'에서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앞서 언급한 승부 운운한 것은 점차 글로벌 신약으로 도전하는 핵심기술들이 점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한 전망"이라고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차세대 우리나라의 먹울거리가 신약개발 분야임을 확실함에도 개발자금이 부족한 우리나라에서 초기단계에서 해외 기업에 넘기는 사례가 많은 실정"이라며 "그래서 현재로서는 단기간에 신약개발을 할수 있는 방안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의 활성화'"를 제시했다.

다만 "조합은 지속성장으로 다국적 제약기업으로 도약할수 있는 정책제도의 기반이 필요하다"며 "기초원천기술연구, 전임상연구 지원에 있어 국내 실정에 적합한 제도 혁신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김 이사장은 "조합도 올해 신약 연구개발의 민간 컨트롤타워로서 정부 부처별 연계성 사업의 추진, 기초 원천 연구를 통하 전임상. 임상 파이프라인 구축 확대, 전주기 연구개발 과정의 출구전략 사업 강화, 다부처 신약개발 지원사업의 생산성 향상을 통해 업계 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신약개발의 전주기 바이오 엑셀레이터 시스템이 실현될수 있게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2년에 신약개발 수출로 인한 계약액도 5조원이 넘는 실적을보이고 있다"며 "이젠 축적된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도 세계 제약 시장의 반열에 오를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