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GC녹십자랩셀, 앱클론과 차세대 세포치료제 개발 기술 도입 계약 체결


'HER2’ 표적 항체 기술 도입…차세대 CAR-NK세포치료제 개발 본격화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항체신약 전문기업 앱클론(대표 이종서)과 표적 항체 기술 도입 계약을 맺었다고 최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GC녹십자랩셀은 앱클론이 개발한 ‘인간상피세포성인자수용체2(이하 HER2)’표적 항체 기술을 자연살해(NK, Natural Killer)세포에 적용하는 기술에 대한 전세계 독점권을 갖게 된다. 계약은 총 30억 원 규모이다.

회사 측은 차세대 CAR-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해 해당 항체 기술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CAR-NK세포치료제는 암세포만 구별해 공격하는 NK세포에 암세포에만 결합하도록 조작된 CAR 단백질을 발현시켜 NK세포의 암세포 살상력을 증가시키는 차세대 세포치료제이다.

앱클론의 ‘HER2’ 표적 항체 기술은 이 CAR-NK세포의 치료 효과를 증가시킨다. 위암과 유방암 세포에서 과발현되는 단백질인 ‘HER2’에 대한 인식률을 높여 NK세포의 살상력을 더 높이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기존 표적항암제가 듣지 않는 불응성 암세포에도 치료 효과가 기대된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GC녹십자랩셀은 NK 세포 대량생산 및 동결 제형 기술을 기반으로 한 CAR-NK 기술과 ‘HER2’ 표적 항체 기술을 융합해 위암을 적응증으로한 비임상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황유경 GC녹십자랩셀 연구소장은 “GC녹십자랩셀은 차세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에 필요한 독보적인 기술을 꾸준히 확보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이 부문의 영향력을 넓혀가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랩셀과 앱클론은 지난해 8월 CAR-NK 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맺고 공동연구를 진행해왔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