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회/유통
약정원, '스마트폰 의약품 식별 개발' 연구 수주

약정원이 스마트폰 의약품 식별을 개발하는 식약처 연구를 수주했다.

약학정보원은 7일 식약처가 발주한 '의약품 안전사용을 위한 전자적 정보제공 체계 구축 연구'개발과제 최종 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양덕숙 원장은 "약정원은 2004년부터 의약품식별표시제도의 식별표시등록기관으로 지정돼 등록업무 제반을 수행하고 있고 의약정보분야 최고의 전문기관인 만큼 본 연구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의약품 촬영만으로 가능한 의약품 식별 기술은 의료보건전문가와 일반 국민 모두에게 의약품 정보 활용 기회를 넓히고 안전한 약물사용을 통해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과제는 이미지로 의약품을 인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 전문가와 일반인 모두 손쉽게 의약품을 식별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제작, 보급하는 토대를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오는 3월 새로 임명될 신임 약학정보원 원장이 3년 간 지휘하게 된다.

약정원은 지금도 모바일앱, 홈페이지 등에서 의약품 식별 검색도구를 제공하고 있지만, 낱알의 인쇄나 각인, 모양, 색상으로 조건 검색을 해야 하므로 검색에 시간이 걸리고 일반 국민이 사용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2018년 11월 현재 허가된 의약품 품목 수는 5만4000건을 넘어섰으며, 이 중 의약품 식별표시가 부여된 품목수도 2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계획을 주도한 정경인 상무(학술팀장)는 "의약품 식별이미지를 포함한 약학정보원의 축적된 의약품 DB와 IT기술을 활용해 만족스런 연구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연구진들과 최선을 다하겠다"며 "연구에는 최신의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이 적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