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식/화장품
'자일리톨' 등 당알콜 감미료 함유 식품 과량섭취시 '설사'-'식품알레르기' 발현 

식약처, 최근 '2018년 건강기능식품 상시적 재평가 결과보고서'발표

'자일리톨','말티톨' 등 당알콜이 감미료로 함유된 식품을 과량 섭취시 설사, 식품알레르기 등의 이상사례가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식약처가 공개한 '2018년 건강기능식품 상시적 재평가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자일리톨 안전성 재평가 결과 섭취한 감미료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되는 식품알레르기 환자 30여명이 보고됐다.

섭취한 감미료는 에리스리톨 15명, 자일리톨 10명, 스테비아 2명 등이었다.

솔비톨, 말티톨, 자일리톨, 이소말트 및 만니톨 등 당알콜이 감미료로 포함돼 있는 식품을 과량 섭취시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식약처는 "지난 2016년2월 자일리톨의 건강기능식품 안전 및 품질 관리실태 감사에서2012년 미국치과협회 등은 '자일리톨에 대해 충치예방효과가 임상적으로 유의하지 않다'고 발표하고 있어 '향후 재평가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으며, 식약처에 재발방지책 마련 요구한 바 있다"며 "지난 2017년 1월 인정받은 지 10년이 지나 건강기능식품심의위원회 재평가분과위원회에서 2017년 주기적 재평가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자일리톨의 원재료는 너도밤나무류의 자작나무과 등을 비롯 아몬드의 외피, 귀리 및 면실의 외피, 짚, 사탕수수가 사용된다.

자일리톨은 1891년 독일의 화학자 Emil Fisher 등에 의해 발견됐으며 1960년경 식물에서 얻은 자일로스를 원료로 해 여기에 수소를 첨가함으로써 상업적으로 제조할 수 있게 되면서 감미료로써 식품에 사용됐다.

1975년 핀란드 Turku대학의 Makinen교수 연구팀에 의해 자일리톨의 충치예방효과가 처음으로 연구됐으며 자일리톨은 충치의 원인이 되는 Streptococcus mutans 및 플라그와 산성대사산물, 세포외 다당류에 대해 S.mutans등의 구강 내 연쇄구균의 성장을 저해하고 구강환경을 개선해 재석회화를 촉진시켜 치아건강을 유지, 증진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국내에서는‘충치발생위험감소’, ‘충치발생위험감소에 도움을 줌’, ‘플라그 감소, 산생성 억제, 충치균 성장을 저해시켜 충치발생위험을 감소시킬 수 있음’의 기능성으로 건강기능식품 개별인
정형원료로 인정받았다.(제2004-2호)

국내 '식품첨가물의 기준 및 규격'에 감미료, 습윤제의 용도로 ‘자일리톨’이 등재되어 있다.

최근 5년간 건강기능식품 원료로써의 사용량은 약 30톤으로 나타났다.

한편 2006년부터 2018년 5월까지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신고센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기능성을 표시하는 원재료 중 정어리펩타이드의 비율이 가장 높은 건강기능식품을 대상으로 접수된 이상사례는 총 5건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09년 1건, 2010년 1건, 2012년 2건, 2013년 1건 등이다.

이상사례 증상은 메스꺼움 1건, 소화불량 1건, 가려움 1건, 두드러기 1건, 피부발진 1건, 기타 신경계 이상 1건, 가슴답답 1건, 혈압상승 1건, 갈증 1건 등이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