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김순례 "상처 받으신 국민여러분과 5.18 유공자·유족께 사과"


"전달과정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 일으킨 부분 유감"
5.18 선정기준 객관적.투명하게 만들어‘허위유공자'철저히 걸러내는 것,‘유공자'명예 지키는 길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11일 지난 8일 의원회관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토론회서 발언 관련 입장을 밝혔다.

먼저 "이유를 불문하고, 제 발언으로 인해 상처 받으신 국민 여러분과 5.18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운동은 1993년 김영삼 정부가 들어서면서 국가차원의 재평가가 이루어졌으며 그 역사적 상징성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견도 있을 수 없다"며 "따라서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관련 비하 발언들은 자유한국당의 공식입장이 아닐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다만 당시 주최 측이 낸 의견들과 내빈으로 참석한 제 발언이 섞여 와전된 부분이 있어 바로잡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 관련해서 허위로 선정된 부분이 있다면 바로 잡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좀 더 선정기준을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만들어서‘허위유공자’를 철저히 걸러내는 것이 ‘유공자’분들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고 생각했다"고 입장을 언급했다.

이어 "전달과정에서 잘못된 표현으로 물의를 일으킨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다시 한 번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여러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