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식약처, "'미토마이신씨', 국내社 오는 6월 생산 공급 가능케 했다"

식약처는 14일 국가필수의약품 '미토마이신씨'의 올 1월11일과 3월29일 공급 중단 보고에 대해 "국내 제약사가 오는 6월까지 같은 성분 제제의 생산 공급 가능토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날 설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그간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식약처는 또 "올해 2월 28일 수입업체는 미토마이신씨를 8월말까지 계속 공급하겠다고 지난 2월 28일 2차 보고한 바 있다"며 "동 제품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복지부 및 국내 제약사와 협의를 추진중에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미토마이신씨 제품의 국내 공급은 차질 없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예정"이라며 "추후 의료현장에서 환자 치료를 위해 사용되는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범부처 합동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필수 치료제에 대한 안정 공급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의약품 공급 부족에 대해 사전 대응하기 위해 의료현장에서 의약품 수급 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현장 의약품 수급 모니터링 센터'를 운영하는 등 의약품 안정공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