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심평원, 20일 환자가 직접 참여하는 환자경험 평가, 전화조사 진행



5월 20일부터 퇴원환자 약 25만 명 전화조사 대상
상급종합병원 및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154곳 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오는 5월 20일부터 약 6개월간 상급종합병원 및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 퇴원환자 약 25만 명을 대상으로 입원기간 환자가 경험한 의료서비스 수준을 확인하는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되는 이번 평가는 의료소비자가 경험한 의료서비스 수준을 확인하여 국민 관점에서 의료의 질을 향상하고, 환자가 진료 과정의 파트너로서 함께 참여하는 환자중심 의료문화 확산을 위해 시행되고 있다.

올해 평가는 상급종합병원 및 300병상 이상 종합병원(총 154개)으로 대상이 확대 됐고, 1일 이상 입원경험이 있는 만 19세 이상 성인 약 25만 명을 대상으로 한다.

1차 평가 대상 기관은 상급종합병원 및 500병상 이상 종합병원 95곳이다.

평가 세부내용은 ▲의료진이 환자의 이야기를 주의 깊게 들어주었는지, ▲퇴원 후 치료계획 및 입원 중 회진시간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았는지 ▲치료 결정과정에 참여기회가 있었는지 등이다.

조사기간은 오는 5월 20일부터 약 6개월간이며, 전문조사업체(㈜한국리서치)가 심사평가원의 위탁을 받아 전화 설문조사를 수행한다.

평가 대상자의 전화번호는 환자가 입원했던 병원을 통해 수집되며, 수집된 자료는 통계법 제33조(비밀의 보호)에 따라 비밀이 엄격히 보호된다.

지난 2017년 처음으로 실시된 환자경험평가는 상급종합병원 및 500병상 이상 종합병원에 입원한 환자를 대상으로 전화설문조사를 실시하여 평가했고, 국민 누구나 병원 간 서비스 수준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1차 조사결과, 의료진이 환자를 대하는 태도는 높게 나타났으나, 의료진과 환자 간 의사소통, 정보제공 등 대인적 측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심평원 김남희 평가운영실장은 “환자경험평가는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 많은 국민의 목소리를 의료 현장에 반영할 수 있도록 다소 번거롭더라도 전화조사에 적극 참여를 당부드린다”며“의료소비자와 의료진이 함께 의료서비스의 질을 향상하고 환자중심 의료문화를 만들어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