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셀트리온그룹, 화이자 뛰어 넘나(?)...인천에 총 25조 투자-일자리 1만개 창출



16일 인천광역시청서,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공식 발표

▲(왼쪽부터)서정진 회장, 박남춘 인전시장

셀트리온그룹이 16일 '비전 2030'을 발표하며 인천지역에 25조를 투자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서정진 회장은 이날 인천광역시청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총 일자리 1만개를 고용효과를 얻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직접 2030 비전을 발표한 서 회장은 2030년까지 40조원의 재원을 투자해 생명공학 부분에서 명실상부한 글로벌 선두주자로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것이다.

특히 그룹의 비전 2030을 인천광역시청애서 발표함으로써 글로벌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힌 핵심 거점을 인천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실제 셀트리온은 전체 40조에 달하는 투자계획 중 핵심사업인 인천 바이오의약품 부분에 25조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로인해 직접 고용 1만명과 간접고용 10만 명에 달하는 창출 예상 일자리 대부분이 인천지역에서 구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의약품 개발에 2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바이오, 바이오시밀러 20개 품목을 개발하고 매년 1년 이상 품목을 출시할 계획"이라며 "케미컬 제품은 주기를 고려해 연간 50개 품목 이상 유지하고 신약은 라이센스 인, 자체 개발을 통해 10개이상 제품을 개발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또 "시설 확장에 6조원을 투자해 연간 바이오 원료약 1500배치의 생산 규모로 확충해 연 100만 리터의 규모를 조성할 것"이라며 "연간 바이오 완제품 1억 바이알을 생산할수 있는 규모를 확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인해 연간 케미컬 100억 정을 생산해 낼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또 글로발 유통망 구축에도 2조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서 회장은 "의약품의 글로벌 직접 유통망 구축을 통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하고 유럽을 시작으로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유통망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자신했다.

서 회장은 1만 명의 직접 고용도 언급했다.

▲서정진 회장이 2030년 비전을 공식 발표하고 있다.

서 회장은 "제품 개발 확충에 따른 연구개발인력 2천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며 바이오 공장 5배 확장하고 케미컬 공장 2배 확장에 따른 8천명 채용이 필요하다"며 "이로인해 원부자재, 바이오 엔지니어링 분야 간접고용 10만 명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 회장은 "추후 영업익의 40%를 R&D 시설에 투자하고 있다. 이를 2030년까지 보면 우리가 영업익을 40%를 잡아보면 32조 규모 정도 된다"며 "이중 30조는 이익서 투자할수 있겠다. 그리고 최근 규모가 커지는 것은 뉴 헬스 분야다. 다국적 투자자들과 협의된지 2년이 됐다. 올 상반기내에 동유럽국가와 다국적 투자사로부터 10조를 투자 받아 2030년까지 이를 포함해 총 40조를 투자할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박남춘 인천시장은 "참으로 가슴이 벅차고 해이복한데 시민들도 같은 마음일 것이다. 기쁨이 큰 만큼 더 큰 책임감가 사명감을 느낀다"며 "4차 산업 혁명시대 인천의 핵심 미래 먹거리는 바이오산업이라는 비전으로 차근 차근 준비하던 사업이 셀트리온그룹의 비전과 합을 이뤄 엄청난 시너지가 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인천시는 조만간 셀트리온그룹의 '비전 2030'협업을 위한 TF를구성헤 사업초기부터 셀트리온과 적극 협력하고 지원할 방침이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