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시민단체 "처음부터 형질변경 연골세포 없었을 가능성 매우 커"



293세포는 연구용이지 치료용 세포 아냐... "세포의 실체 밝히는데 주력해야"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시민단체, 21일 장론관서 기자회견 가져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코오롱인보사 사태 50일, 실질적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발언을 하고 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건강과대안,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여연대 등은 21일 인보사 사태와 관련 "처음부터 형질변경 연골세포는 없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관측하고 "감찰은 형질전환 GP2임상인지, 정체 불명의 임상인지, 주사액을 직접 수거해 조사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시민단체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코오롱인보사 사태 50일, 실질적 대책마련 촉구' 기자회견에서 "공정상 중간에 세포가 바뀌는 일은 쉽게 일어나기 어려워 문제가 많다. 게다가 세포를 분리한 후 특성을 확인하기 때문에 중간에 섞였다는 얘기는 말이 되지 않는다"며 "이는 형질변경 연골세포를 만드는데 실패했다는 주장에 불과하며 처음부터 형질변경 연골세포는 없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예측했다.

이런 상태서 이뤄진 모든 실험과 임상결과는 과학적으로 인정받을수 없다는 지적이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시민단체는 "식약처서 진행하고 있는 주사액은 마음만 먹으면 2~3일내 끝날수 있는데도 실험임에도 불구 이미 50일째 끌고 있다"며 "식약처는 사건의 당사자이기도 해 나중에 조사결과가 나온다해도 사회적으로 신뢰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시점에서 검찰의 신속하고 철처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우선 "수사의 핵심은 세포가 언제 바뀌었느냐가 아닌 처음부터 과연 존재했는지를 밝혀내는 것이다. 식약처는 당시 형질변경 연골세포를 말하고 있지만 코오롱 측은 처음부터 293세포라고 해 식약처가 제대로 검토하지 않았거나 해당 업체가 조작된 자료를 제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과 시민단체는 "수시로 달라지고 앞뒤도 맞지 않는 코오롱셍명과학 측의 변명을 들을 것이 아니라 이제는 검찰이 수사를 통해 실제 형질 연골세포가 있었는지를 밝혀야 한다며 건찰은 증거 인멸이나 조작이 있기전에 가능한 빨리 압수수색을 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안전성에 대해 "수사의 주안점은 세포의 실체를 밝히는데 있다. 293세포는 연구용이지 치료용 세포가 아니다. 현재까지 GP2임상 인지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식약처는 조사 한 바 없다"며 "만일 바이러스 생산용 GP2임상이라면 상대적으로 위험할수 있다. 검찰은 임상이 바이러스를 생산하는 GP2임상인지, 아니면 형질전환 GP2임상인지, 정체 불명의 임상인지를 주사액을 직접 수거해 조사해야 한다"고 비판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또 "이번 사건은 세계 최초로 동물이 아닌 3700명의 환자에게 임상세포를 주사한 전례가 없는 사건이다. 이 자체가 연구 대상이기때문에 정부는 통상적인 절차가 아닌 별도의 기구를 만들어 환자의 건강 상태를 관찰하고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강하게 몰아붙였다.

한편 "인보사의 임상시험허가 및 시판허가 전반에 대해 직무유기 및 방임, 기업로비여부 등을 파악해야 한다"면서 "2017년 4월과 6월에 열린 중앙약사심위원회 소분과위원회 개최 과정에 개입해 회의 결과를 뒤짚은 것은 아닌지 이 과정에 직권남용의 소지가 없는지도 따져 봐야 한다"며 식약처에 대한 감사원 특별감사, 수사기관의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날선 비판의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