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결핵약 ‘이소니아지드 주사제’등 국가필수약’36개 더 늘어


결핵치료제 3개-말라리아 치료제 7개-법정 감염병 치료제 20개-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 약 1개-지정 감염병 등 치료제 5개로 구성

앞으로 결핵약 ‘이소니아지드 주사제’등 국가필수의약품’36개 더 늘어난 351개가 공급 관리된다.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에 따르면 이번에 추가 지정된 36개 의약품은 ▲결핵치료제 3개 ▲말라리아 치료제 7개 ▲법정 감염병 치료제 20개 ▲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 약 1개 ▲지정 감염병 등 치료제 5개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국가필수의약품’351개는 항생제 50개, 응급 해독제 32개, 예방백신 32개, 항암제 24개, 결핵 치료제 23개, 말라리아(9), 기초수액제(8) 등으로 구성된다.

이번 추가 지정은 지난 11일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의장: 식약처 최성락 차장)’의 의결을 거쳐 결정되었으며, 감염병과 결핵 치료제 등 국민 보건에 필수적인 의약품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집중적 관리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또 협의회 회의에서는 최근 유니덜진 정제(자궁 출혈 방지제) 등 필수치료제의 공급 중단 발생에 대한 행정지원 사례를 공유하고, 국가필수약 관리 개선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식약처는 ‘국가필수의약품’ 공급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공공부문(정부부처), 민간부문(의료현장)에서 공급 중단 등 우려가 있는 경우 특례 수입, 기술‧행정지원 등의 조치를 하고 있다.

그 동안 의약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국가가 지원한 사례로 결핵 치료제 '스트렙토마이신’ 등 해외 의약품 특례 수입(7건), 응급성고혈압 치료제 ‘나이트로프레스주’ 등 긴급도입(4건) 및 그 밖의 행정지원(6건)이 있다.

또한 안정적인 자급기반 마련을 위해 수입에만 의존하던 한센병 치료제인 '답손 정제'를 국내 제약사 위탁제조를 통해 공급한 사례 등이 있다.

식약처는 "국가필수약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의료현장과 협력하고 보다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국가필수약 통합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는 등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추진해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의약품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