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복지부, 빅데이터-인공지능 활용-환자 개인 권리 보호 '두마리 토끼 잡는다'

▲김강립 복지부 차관

정부는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등을 활용하면서도 환자 개인 권리를 철저히 보호하고 형평성이 있게 의료서비스에 접근할수 있게 정책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복지부 김강립 차관은 14일 포시즌 호텔서 열린 '암찬 헬스케어 혁신 세미나 2019'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이 자리는 한미 공동 의제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여정이라고 본다. 그래서 보건의료산업의 건전한 발전을 위해 서로 상생할수 있는 구조를 만드는데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며 "최근 보건의료분야도 강하게 혁신을 요구받고 있다, 그래서 오늘 주제인 지속가능하고 혁신적인 사람 중심의 보건의료체계는 시의 절적하다고 본다"며 말문을 열었다.

최근 급속도로 발전해 온 기술혁명에 영향 받아 보건의료 분야도 기술 혁신을 어떻게 수용하고 발전시킬 것이란 것이 화두다.

김 차관은 "전문가들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맞춤형 치료 방법을 제공하고 의료행위에 로봇 활용을 더욱 높이고 인공지능이 방대한 빅데이터를 분석해서 질병을 보다 정학하게 예측하고 발견할수 있다"며 "혁신적인 신약개발을 보다 효율적인 방법으로 이뤄낼수 있는 길들이 있을 것으로 보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보건의료 분야에서 우수한 인재와 도우미를 갖고 있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IT기술, 의료시스템을 갖춘 잠재력을 있는 나라로 자신있게 말할수 있다"며 "정부는 보건의료 혁신을 위해 투자를 하고 있다. 신약과 의료기기, 새로운 상장 분야 뿐아니라 유전체, 빅데이터, 재상의료, 미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이런 혁신과 새로운 기술 도입에 의한 요구 이면에는 의료정보의 환자 권리 보호 침해와 같이 새로운 기술 적응에 따른 발생할수도 있는 부작용 우려의 목소리도 있다. 그래서 빅데이터나 인공지능 등을 활용하면서도 환자 개인 권리를 철저히 보호하고 환자가 보다 형평성이 있게 의료서비스에 접근할수 있게 보장하는 균형된 시각을 갖고 미래를 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자리를 통해 이런 미래 가능성을 보다 빠른 시간에 열어가는 동시에 우리 사회에 존재하고 이런 우려를 불식시킬수 있는 안전장치도 필요하다"며 "보다 긴밀한 소통을 할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