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병원/의·학회/간호
이화여자대학교의과대학동창회,서울 청소년 쉼터 6곳-공동업무협약 체결


위기상황에 처한 청소년 및 가출청소년 지원사업 구체화
건강과 의료적 혜택과 관련된 자문, 의료봉사활동 위한 준비

▲이화의대동창회, 서울시 청소년쉼터와 업무 협약식

이화여자대학교의과대학동창회(“이하 이화의대동창회)(회장 심현)는 9일 위기상황에 처한 청소년 및 가출청소년을 대상으로 건강과 의료적 혜택과 관련된 자문, 의료봉사활동 지원을 위해 서울 소재 청소년 쉼터 6곳과 공동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화의대동창회는 사회에 대한 봉사활동의 일환으로 2011년 4월 '이화의료봉사회'발대식을 갖고, 총 9개 지구의 청소년 쉼터와 의료협약을 통해 무료진료 및 의료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왔다.

시민단체의 도움과 GSK의 후원으로 2012년 7월에는 5곳의 동창병원에서 쉼터여성 청소년 90명에게 '자궁경부암예방접종(인유두종바이러스백신)'을 3차까지 무사히 진행해 2017년 10월 27일 여성청소년 대상 무료 자궁암검진 및 자궁경부암 예방접종 등 가출 청소년의 의료 혜택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여성가족부장관상을 수상했다.

이화의대동창회는 꾸준히 의료적 혜택이 절실한 위기 청소년들의 무료진료와 매년 가을 독감예방접종 등을 실시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의료지원 검진 건수는 총 1671건(의료검진 827건, 독감예방접종 842건, 임상심리검사 2건)이며, 이번 협약식을 통해 쉼터 6곳과 추가로 공동업무협약을 맺고, 앞으로 총 19곳의 쉼터 청소년들이 서울 소재 66곳 동창병원에서 무료진료를 받게 된다.

이번 협약은 청소년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양기관이 지역사회 소외 청소년 통합지원체계로 상호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으며 ▲위기상황 속 청소년 및 가출청소년의 건강 및 안전한 보호를 위한 사업 협력 ▲청소년 인권 중 기본권에 해당하는 의료적 혜택에 대한 정보제공 ▲청소년을 위한 의료 봉사활동과 지역사회 홍보 및 활동에 대한 협력 ▲기타 양 기관의 발전을 위해 협력이 필요한 사항에 대한 협력 등 위기 상황에 처한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에 대해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이화의대동창회 제22대 집행부 임원진과 서울시 소재의 쉼터 17곳의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심현 회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이화의대동창회와 청소년 쉼터의 지속적인 업무협약을 통해 위기 학생을 위한 유기적인 협력이 더욱 강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사회적으로 소외된 학생과 가출 청소년들이 의료적 혜택을 통해 자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고 쉼터와의 협력에도 최선을 다할 것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