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메디톡신' 허가전 불법 유통 의혹 권익위에 제보 접수...이첩받은 식약처 "조사중"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디톡스가 2006년 국산 첫 보톡스 제제로 허가를 받은 제품 '메디톡신' 과 관련 최근 권익위에 접수된 제보가 이첩돼 현재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관련업계와 식약처에 따르면 메디톡스가 '메디톡신'허가 전에 임상시험과 별개로 샘플을 불법 유통하고 일부 병원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주사를 놨으며 제대로 멸균 작업도 이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앞서 이런 비슷한 내용이 지난 5월에 제기된데 이어 6월 중에 권익위 제보 내용이 추가로 이첩돼 또 다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셈이다.

식약처 "지난 6월에 권익위에 접수된 제보 내용을 이첩받아 관련 내용을 조사 중에 있다"며 "일부 언론 배체 보도대로 '메디톡신' 허거전 불법 유통과 일부 병원에서 샘플이 회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처방 의혹이 해당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또 "조사 사항이 14년전인 2006년 허가 당시에 발생한 의혹제기여서 회사 측도 관련 자료가 없는데다 당시 자료를 다 확인하기는 어려워 일부 얼론 보도 내용 추이를 보고 진행할 것 같다"며 "이른 시일내애 조사를 마치기는 장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메디톡스는 "관련 의혹에 대해 추후 식약처 조사가 시작되면 충분히 소명하겠다"며 "조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일은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