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김광수 의원, 의약품 온라인 불법판매 급증...대책마련 촉구

온라인을 통한 의약품 불법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3년간(2016~2019.5월) 의약품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현황'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온라인상에서의 스테로이드 불법판매 적발 건수는 4,373건이었으며, 16년(272건) 대비 무려 16배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건수는 2016년 2만4,928건, 2017년 2만4,955건, 2018년 2만8,657건으로 3년간 15% 증가했다.

특히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건수는 1만7,077건으로 상반기가 채되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전년도 전체 건수의 60%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발기부전·조루치료제'에 대한 온라인 불법판매 적발건수가 3만8504건으로 전체 적발건수의 40.3%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각성·흥분제' 9,057건(9.5%), '스테로이드' 5,589건(5.8%), 피부(여드름, 건선) 5,031건(5.3%) 순이었다.

또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의약품 불법판매 적발현황을 살펴보면, 낙태 유도제는 2016년 193건에서2018년 2,197건으로 증가해 3년간 적발건수가 11.4배 증가로 큰 증가세를 나타냈다.

김광수 의원은 “스테로이드 적발건수 증가는 스테로이드 온라인 불법판매에 대한 수사·단속강화의 결과로 볼 수도 있지만, 결론적으로 온라인상에서의 스테로이드 불법판매가 성행하고 있음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스테로이드를 비롯한 전문의약품들은 전문의의 처방이 없다면 부작용을 수반하는 만큼 온라인상에서 불법적으로 판매 또는 구입하는 것에 대한 위험을 직시해야 하며, 식약처는 장기적 안목에서 의약품 불법판매를 근절할 수 있는 대책마련에 즉각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