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12일 복지위 與·野 "식약처 대상 감사원 감사 청구" 한 목소리

▲이날 국회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 모습.

12일 열린 국회 복지위에서는 여야 의원들이 인보사 사테와 관련 한 목소리로 식약처를 대상으로 한 감사원 감사 청구를 강력 주문했디.

더민주당 정춘숙 의원은 이날 식약처장를 상대로 질의애 나서 "식약처 조사결과에 따르면 코오롱생명과학이 허위 자료 제출로 허가를 받은 것이다. 결과 품목허가 취소를 내렸고 고의성 여부에 대핸 검찰 수사가 진행중에 있으니 결과 여부를 지켜보갰다는 의견 아니냐"며 "이번 허가과정에서 중요한 요소가 식약처가 직접 검증하는 절차, 이런 심사 역량을 강화하고 허위자료 자출과 고의 은폐에 대한 처벌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허가 당시 허위자료를 확인 못한 책임, 사후관리를 못한 책임에서 식약처는 자유로울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에 "허가 과정서 특혜가 없는지, 감사원 감사가 필요하다"고 강력 주문했다.

정 의원은 "검찰 수사 중이어서 감사원 감사가 쉽지는 않겠지만 수사가 종료된 이후라도 그 과정에서 감사원 감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투명성을 증명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압박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식약처 대응방식에 대해 지적하고 "본 의원이 중앙약심위의 녹취록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안된다'는 답을 받았고 검찰 수사 대상 중에 중앙약심위원의 포함 여부를 공개 요청했지만 이 또한 '식약처에서는 알기 어렵다'고 답변이 왔다"며 "본 위원이 언론을 통해 언급된 이웅열 회장과 동창인 이 모교수는 코오롱생명과학의 美티슈진 대표를 맡은 봐 있다. 이 사람은 문제가 불거지는 과정 중에 2017년 6월~9월사이 코오롱생명과학 주식 10만 주를 팔아가며 이 문제가 수면 위로 뜨자 모든 주식을 없앴다. 식약처를 포함헤 업무를 진행하면서 이 모교수와 식약처 직원, 중앙약심위원를 포함한 관련자 전체가 조사돼야 한다"고 강력 주문했다.

그러면서 코오롱생명과학이 연루된 인보사 사건에 대해 감사원 청구를 정중하게 요구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도 "책임을 느낀다면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서 진실을 밝히고 사과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식약처장에게 거듭 주문하고 "인보사 만큼은 처장은 공조했던 연구자가 되는 것이고 직접 책임자가 되는 것이다. 대응 과정에서 처장이 권한을 갖고 개입한 것은 없는지,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강하게 압박했다.

윤 의원은 이어 "향후 검찰수사에 포함될수 있겠지만 별개로 감사원의 감사가 필요하다"고 질타하고 "만일 부당한 개입이 한가지라도 확인된다며 사퇴할 의향이 있느냐"고 다그치기도 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