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이의경 "5월 인보사 심사과장 대기발령-허가과장 타 직위로 전보시켰다" 



품목허가 시점 참 미묘...손문기 전 처장 퇴임시점 2017년 7월12일과 같아

▲이의경 식약처장

12일 국회 복지위에서는 '인보사 사태 관련 당시 직무에 개입했던 식약처 직원들을 직무서 배제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여당의원이 국민 눈높이의 의혹을 풀어 줄 식약처 조치를 집중 추궁했다.

이에 대해 이의경 식약처장은 "지난 5월부터 심사 과장은 대기 발령, 허가 담당 과장은 타 직위로 전보시켰다"고 화답했다.

더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자체적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면 고통스럽겠지만 당시 직무에 개입했던 직원들은 직무 배제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조치와 결과를 내 놓지 못하고 있지 않느냐"고 강하게 몰아붙이고 "식약처 대로 말못할 사정이 있는 것 아니냐, 이 때문에 식약처도 공범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는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처장은 "올 7월3일 인보사는 허가 취소됐고 이후 2017년 허가 당시 심사 과장은 5월부터 대기 발령했고 허가 담당 과장은 타 직위로 전보해서 허가와 심사 업무에서 완전히 배제했다"며 "이유는 검찰수사나 내부 조사의 객관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조치였다. 국민들의 의혹이 없게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기 의원은 이어 "식약처 직원과 처장 눈 높이에서 국민의 눈 높이를 재단해선 안된다. 식약처 차원에서 발빠르게 가혹한 조치를 취했다고 주장할수 있겠으나 대대수 국민 눈 높이에서는 미치지 못한다는 점을 알아줬으면 한다"며 "식약처의 내부 몸부림을 보여주는 것이 혁신의 첫 걸음임을 명심해 줄 것"을 주문했다.

앞서 기 의원은 '인보사 경평 연구 용역을 수행했다는 이유로 인보사 사태와 부적절한 관계가 있는거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처장을 상대로 '억울하냐'고 따져묻자 이 처장은 "많이 억울하다"고 화답했다.

기 의원은 "과거 국내 유통 글로벌 기업 신약 약가 OECD 국가 약 45%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해서 처장의 논문이 인용된 적이 있다. JW중외제약 등 민간기업의 사외이사로 지내지 않았느냐, 그 후미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경평 전문가 집단도 많지 않다고 한다. 거의 독보적이고 탁월한 실력을 갖췄기에 그런 연구 용역을 수행한 것이 당시에는 자연스럽고 당연한 것인데, 지금은 마치 뭔가 흑막과 거래가 있는 것처럼 당사자로 취급되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다. 그렇지 않느냐"고 추궁했다.

이 처장은 "그런 의견에 대해 공감하면서 제가 더욱 경계하고 공정하도록 애쓰겠다"고 말했다.

기 의원은 그래서 "이를 성과로 일로 보여 줘야 한다"며 "밖의 일을 갖고 의심을 갖을수 있다. 그리고 그런 부분이 억울했다고 하면 그 자리(식약처장)에 앉지 말았어야 하지 않느냐, 그 자리에 앉았다면 이를 감담할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데 어쩌면 사퇴하겠다고 하면 결백을 호소하는 것이지만 개인의 거취 문제를 함부로 단언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기 의원은 "인사권자의 명령을 따르는 것이며 그때까지 최선을 다해 줄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품목허가 시점이 참 미묘하다. 손문기 전 식약처장이 퇴임시점이 2017년 7월12일이다. 품목허가된 날이 같다. 류영진 처장이 부임한 날이 7월13일"이라며 이게 자연스러운지 따져물었다.

이 처장은 "그 부분에 식약처에서 파악하긴 어렵고 현재 검찰 수사 중이기 때문에..."

기 의원은 "그렇게 비껴갈 문제가 아니다. 정권 교체기에 새로운 정권 잘못했는지, 과거 정권이 잘못했는지, 잘 모르겠다"며 "그건 자체 조사와 검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문제다. 그런데 많은 의원들이 지적했듯 중앙약심위 위원들을 어떤 이유가 있든지 5명을 교체해서 전차 회의와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 또 식약처장이 그만 두는 날 허가가 나왔다. 상식의 눈으로 봐아 보면 이게 국민의 생명을 책임지고 있는 식약처가 결정한 것인가에 대해 의구심을 갖게 된다. 이 생각까지 잘못된 것이냐"고 물었다.

이 처장은 "합리적인 의심이라 본다. 관련자 내용을 최선을 다해 밝히는데 검찰 수사 협조와 자체적으로 조사를 병행해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