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최대집 "병상서 곧 투쟁 대열에 복귀할 것"결의 다져


"저의 건강 염려해주시고 응원을 보내주신 많은 선생님들께 감사"전해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12일 "저의 건강을 염려해주시고 응원을 보내주신 많은 선생님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하고 "곧 병상에서 일어나는대로 투쟁 대열에 복귀해 여러분을 다시 만나겠다"고 병상 결의를 다졌다.

최 회장은 이날 대회원 서신문을 통해 "이촌동 천막 방문과 소셜미디어 상에 많은 분들이 응원의 메시지를 주셨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곡기를 끊고 지낸 8일 동안, 몸은 힘들었으나 마음은 그 어느 때보다도 편하고 풍요로웠습니다. 바쁘신 와중에도 수많은 선생님들과 각 직역단체에서 응원의 메시지를 주셨다"며 "선생님들이 보여주신 대한민국 의료 정상화에 대한 의지 덕분에 힘든 시간을 버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비록 제가 병상에 있으나 대한민국 의료 정상화를 위한 우리의 열망은 계속 타오르고 있다. 방상혁 부회장을 비롯한 집행부 임원들은 물론이고, 일반회원 선생님도 동반단식에 돌입했다는 소식을 듣고 가슴이 벅차올랐다"며 "의사들이 최선의 진료와 소신껏 진료할 수 있는 진료환경을 구축해 국민들에게 존경받는 의사로, 국민에게 최선의 진료가 가능한 의료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저와 40대 집행부는 사즉생의 각오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우리가 함께 한다면 해낼 수 있다'는 그는 "저에게 응원을 보내주신 많은 선생님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특히 우리 의료계의 미래라고 할 수 있는 전공의 선생님들께서 모아주신 뜻을 보면서 선배로서의 미안한 마음과 동시에, 이번 투쟁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게 됐다"며 곧 병상서 일어나는대로 투쟁 대열에 복귀해 여러분을 다시 만나겠다. 부디 마음을 모아주시고 함께 행동해주길 주문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