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이의경 "과거 '메디톡신' 허가 연루 의혹 직원 등 수사의뢰 할것"



野,메디톡신 임상 당시 연구소장 김모 교수,아내 이름으로 주식 2천 주 구입...액면가 5천만원-7억 '뻥튀기'
식약처 독성연구원장 김모 원장,차명으로 메디톡스 주식 갖고 있어
12일 국회 복지의 전체회의..."필요하다면 식약처의 대대적 구조조정 주문"

▲이의경 식약처장

이의경 식약처장은 "과거 제약사 메디톡스의 '메디톡신' 허가와 관련 식약처 직원 등 연루 의혹에 대해 법령위반 사항을 검토하고 수사의뢰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처장은 지난12일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최근 터져 나온 메디톡스 허가권자 식약처 직원들의 연루 의혹에 대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야당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메디톡스 보톡스 '메디톡신'관련 "식약처가 허가권을 빌미로 비리의 온상이 돼 가고 있다"고 강하게 질타하고 필요한 임상을 수행했던 임상연구소장 김모 교수가 아내 이름으로 주식 2천 주를 구입하고 액면가 5천만원이 7억원 규모로 뻥튀기 둔갑된 의혹을 제기했다.

또 "허가권자인 식약처가 연루돼 있는데, 지금은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지만 당시 임상시험 평가 기관이던 독성연구원장 김모 원장은 차명으로 메디톡스의 주식을 갖고 있었다"며 "허가 당시 양모 식약청장이 조카이름으로 메디톡스 주식을 갖고 있었다. 결정권자간 이해관계가 얽혀 있었다"고 맹폭했다.

인보사에서 메디톡스까지 거대 제약사 논란이 터질때마다 항상 중심에 식약처가 있다는 야당의원의 질타다.

김 의원은 "식약처의 철저한 자기반성, 재발 방지 대책 마련해야 한다"먀 "필요하다면 식약처를 대대적으로 구조조정 해야 한다. 이대로 안된다"고 강하게 몰아붙였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 내부적으로 윤리적인 차원에서 조사와 검토를 진행하고 과거 의혹이 있었던 부분은 여타 법령위반과 관련 수사의뢰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

김 의원은 "검토하겠다는 말은 항상 하는 멘트다. 그걸로 국민에게 신뢰를 받을 입장이 되질 않는다. 항상 검토만 하고 뭘하고 있느냐, 그러나 계속 터쟈나오는 식약처 관련 의혹 사건에 그 중심에 서 있으니, 뭐 방지대책을 마련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공세의 수위를 한 단계 높였다.

이 처장은 "저희 의견을 모아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의원께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소년 약물 불법 스테로이드 투약에 대해서도 단기간에 근육을 폭발적으로 키우고 단단하게 만드는 효과를 내는데, 유소년들에겐 정자감소, 남성 탈모, 간 종양세포 증식 등 여러 부작용이 보고 되고 있다"며 "심각하다"고 집중 추궁했다.

온라인 불법 판매 적발 현황을 보면 전체 불법 약품 판매 적발건수 작년 2만8657건, 스테로이드 불법 판매건수는 작년 600건에서 올 5월 현재 4373건 이런 추세로 가면 연말께는 20배 가까이 급증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의원은 "알고 있느냐"고 따져물었다.

이 처장은 "보고 받았다.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며 "온라인 쇼핑의 불법을 차단하고 관련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기 위한 전략도 마련하고 있다. 실효성 현장감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한정렬 기자  jrh05@hanmail.net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정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