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
전북도약,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 선언

전북도약이 일본의약품 불매운동을 선언했다.

전북약사회는 19일 성명을 내어 "일본 아베정부는 지금이라도 경제보복 조치를 철회하고 진정성있는 사과를 통해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인권과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며 "아베정부의 경제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모든 일본제품과 일본 의약품에 대한 불매운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한-일 양국은 매년 1000만명의 교류가 이어지고 있는 가까운 이웃임에도 불구하고 아베정부는 편협하고 몰상식한 역사인식을 고스란히 양국 국민들에게 강요, 자신들의 정치이익 놀음에 활용하고 있다"며 "아베정부는더이상 역사문제를 국내 정치에 이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북도약은 "이번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일본내 여론조차 비판과 우려를 내놓고 있음에도 아베정부는 여전히 후안무치로 일관하고 있다"며 "아베정부가 계속해서 반인도적인 범죄인 강제동원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를 강행한다면 전북약사회원들은 그 실상과 내용을 국제사회와 연대해 알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