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윤소하 의원, “인보사 안전성 주장, 사태본질 흐리는 것”

정의당이 22일 코오롱생명과학의 인보사케어의 안전성 주장에 대해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이날 논평을 내고 “코오롱생명과학은 인보사 사태의 본질을 흐리지 말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윤소하 의원은 "허위신고로 허가를 받아 국민에게 피해를 입힌 것이 사건의 본질"이라며 "진정성있는 자세로 환자에 대한 책임있는 후속조치가 지금 코오롱생명과학이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인보사 사태의 본질은 세포가 바뀐 상태로 허가를 받았다는 것과 코오롱생명과학이 제출한 허가서류와 다른 내용으로 허가가 이뤄졌다는 점이라는 것이다.

윤 의원은 “이런 사실이 임상부터 제품화까지 진행되고 이미 3100여명의 환자에게 투여된 이후 우리나라에서가아닌 미국에서 그 사실이 밝혀져 전 국민이 배신감을 느끼고 분노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위신고로 허가를 받아 환자들과 소액주주들 등 국민에게 피해를 입힌 자신들의 잘못은 반성치 않고, 인보사 임상에 참여했던 일부 연구자의 논문을 앞세워 인보사의 안전성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는 식의 주장을 하는 것은 인보사 사태의 본질을 흐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윤 의원은 “코오롱생명과학이 이번 사태에 대해 진정성있는 반성을 하지 않았다는 방증"이라며 "코오롱생명과학은 사태의 본질을 흐리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하고 자신들의 잘못을 반성하는 자세로 피해를 입고 불안해하는 환자들에 대한 후속조치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