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12일 0시 국립암센터 임금협상 단체교섭 결렬...노조 '위험수당 신설 지급'주장

전날 오후 2시에 재개됐던 국립암센터 임금협상 단체교섭이 12일 0시에 결렬됐다.

12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병원 측은 복무관리를 전제로 한‘임금 총액 1.8% 인상(시간외근무수당 제외)'을 제시했으나 노동조합이 위험수당 신설지급을 주장해 협상은 결렬됐다는 것이다.

핵심 쟁점 사항은 국립암센터는 '임금 총액 1.8% 인상(시간외근무수당 제외)'을 제시했으며 이에 대해 노조 측은 '임금 총액 1.8% 인상(시간외근무수당 제외)+위험수당 신설지급'을 제시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국립암센터는 "추석 연휴 중에도 성실히 교섭에 임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