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의료계 모럴헤저드 유발하는 '손해배상금대불제도'...법적 장치 마련돼야


손해배상금대불지연 사례 17년에 6건-18년에 14건...최근 2년간 무려 20건

최근 3년 동안 6곳의 의료기관이 폐업 등으로 인해 피해자들에게 배상금 총 9억 4천만원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은 ▶‘법원’의 의료소송 확정판결, ▶‘한국소비자원’과 ‘의료중재원’의 조정결과에 따라 의료기관이 환자에게 배상금을 지불해야 할 경우, 의료중재원이 먼저 환자에게 배상금을 지불하고 이후에 의료기관에 구상권을 청구하는 손해배상금대불제도를 운영중에 있다.

8일 김순례 의원이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사실상 파산선고를 받은 의료법인을 대상으로 구상받기 어려운 상황이다.

손해배상금대불제도 시행이후 매년 이용 건수가 증가하고 있으며, 96건 42억 3384만원을 대불금을 지불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손해배상금대불제도를 위한 기금이 고갈돼 지연된 사례 2017년에 6건, 2018년에 14건 최근 2년간 무려 20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의료계의 모럴해저드를 막기 위해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며 "고의적인 폐업 등으로 지불능력이 있음에도 지불을 회피한 자에 대한 관리방안이 필요하다” 고 말했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