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계/학회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병원 이전 백지화 결정 주체 아니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8일 병원 부지 원지도 이전과 관련 "이전 백지화 선언은 저희 몫이 아니며 백지화를 결정할 주체도 아니다"고 밝혔다.

정기현 원장은 이날 국회보건복지위 국립암센터, 국립중앙의료원 등 복지부 산하 기관 감상에서 '원장께서 복지부와 협의도 없이 실질적인 백지화 발표를 한 것이다. 대체 있을수 있는 일인지, 복지부와 원장 모두에게 묻고 싶다. 이게 가능하냐'는 더민주당 김상희 의원에 추궁에 이같이 답했다.

정 원장은 "지적에 대해 미진한 부분이 있다면 반성을 하겠다'며 그러나 절박감을 전달하고자 한 것이다. 기관의 입장도 헤아려 줄것을 거듭 바랐다.

정 원장은 "내부적으로는 향후 복지부에서 결정하면 해나가기 위해 준비하는 것외엔 의사결정과 관련된 일은 저희 몫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김 의원은 "국립중앙의료원은 답답하다. 공공의료의 중심돼야 할 기관이다. 공공병원의 모범 사례를 보여 줘야 하는게 아니냐, 중앙의료원으로서 역할과 기능을 해 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이전 계획을 계속 유보하다보니 인프라가 낙후되고 조직원도 피로감이 극도에 달한 것 아니냐, 제대로 일을 할수 없는 상황아니냐"고 집중 신문했다.

그래서 "이전 사업이 제대로 돼야 하는데 16년이 지난 이제 와서 백지화 발표를 했다. 이전 사업과 관련 최종 책임은 주가 짓느냐, 복지부 장관이 책임 지는 것 아니냐"고 거듭 물었다.

그런데 "발표하지 않았느냐"고 하자 정 원장은 "저희가 발표한 것은 아니다"고 답해 실질적으로 백지화를 발표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인선 기자  eipodo@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