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한방
한의계, ‘첩약 급여화’ 정쟁 수단으로 악용 의료계 행태 강력 규탄



‘한의계-청와대 유착의혹’이라는 자극적 표현으로 국민과 여론 호도
한의협 “진실 왜곡과 허위사실 유포 세력에 법적조치 응징 나설 것”

대한한의사협회는 11일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첩약 급여화’를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하려는 양의계의 행태를 규탄하고, 향후 이와 관련 진실을 왜곡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어떠한 세력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 등 강력한 응징에 나설 것임을 경고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문 케어와 첩약 급여화의 관련 의혹을 보도한 기사와 국정감사 지적에 대해 이는 명백히 과장, 왜곡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지만 한의협은 ‘첩약 급여화는 한약에 대한 국민들의 높은 신뢰도와 선호도에 따라 추진 중인 정책’임을 밝히는 설명자료를 즉각 배포함으로써 불필요한 소문의 확산을 미연에 차단한 바 있다.

그러나, 양의계는 이 같은 한의계의 사실 확인을 무시한 채, ‘한의협과 청와대의 유착의혹’이라는 자극적인 표현을 사용해 마치 이 내용이 사실인 양 국민과 여론을 호도하며 감사원에 국민감사를 청구하고 기자회견까지 개최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태를 보였다.

특히 모 언론사 해당 기사에 대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의 정정 및 수정보완 조치가 이미 이뤄진 상황임에도 불구, 양의계가 한의협과 청와대를 운운하며 언론 플레이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은 ‘첩약 급여화’를 정치적으로 수단으로 악용해 이를 기필코 저지하려는 검은 속내가 드러난 것이라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한의협은 "첩약 급여화와 문케어 관련설 등은 전혀 사실과 다름"을 거듭 강조하고 "지금 이 시간 이후로 이와 관련된 모든 유형의 거짓뉴스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 대응해 나갈 것임"을 거듭 밝혔다.

아울러 악의적으로 음해하거나 방해하는 세력에 결코 굴하지 않고, 국민의 건강증진과 진료선택권 확대, 경제적 부담완화를 위해 필요한 ‘첩약 건강보험 급여화’를 반드시 이뤄낼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임을 천명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