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최도자 의원, "의료정보 빅데이터 활용한 연구 관리 부실"

의료정보 빅데이터를 활용한 연구에 대한 관리 부실이 지적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의원(바른미래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공공데이터 제공 심의위원회'자료를 분석했다. 이에 결과물이 제대로 제출되지 않은 실태가 확인됐다.

이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간 공단과 심평원의 빅데이터 활용 연구는 각각 2,136건과 442건이다.

공단의 경우 아직 연구종료가 안된 1,053건을 제외해 종료가 된 연구를 1,083건을 기준으로 비교해도 제출비율은 136건, 12.6%인 것으로 나타났다. 심평원은 42건만 제출해 9.5%만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들의 모든 진료내역을 담고 있는 의료정보 빅데이터가 공익목적을 전제로 연구자들에게 제공되지만 활용결과가 제출된 사례는 1/10 수준에 그치고 있었다.

최도자 의원은 "국민들의 건강정보를 활용한 연구들인데도 그 연구결과가 제출되는 비율이 매우 미미하다"며 "연구자들이 실제로 공익적 목적을 위해 연구했는지 별도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