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약국/약사
약사회,  '인공눈물'-'항균제 포장' 구분 어려워 유사포장 개선 촉구 


유사한 포장 문제 조제 실수 유발, 지속적 문제제기도 개선안돼
"의약품 포장.표시 약사 회원 등 민원 급증".."정부 기준 만들어야"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10일 히알루론산나트륨 주성분 '인공눈물'과 오플록사신 주성분인 '항균제 포장'이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로 비슷해 개선해 줄 것을 해당 제약사에 요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약사회는 이번 유사포장 문제뿐만 아니라 동일 포장에 약 이름만 다르게 표기한 유사포장 문제 개선을 수차 요구한바 있다고 말했다.'

약사회는 "현재 약품명 표기 방법, 포장단위에 따른 용기 크기, 용기 내 완충재 등 의약품 포장과 표시에 관한 약사 회원과 일반인들의 민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제약사가 약국 조제실과 조제 업무의 현장에 좀 더 세심한 전략이 필요하고 정부는 이에 대한 기준을 만들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범석 약국이사는 “제약사가 자사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거의 모든 제품의 포장을 유사하게 만드는데 이는 제품명이나 함량 확인을 어렵게 해 오히려 조제 업무를 방해하는 것”이라며, “실제 오·투약 사례가 발생하는 만큼 제약사는 자사 제품의 외부 포장을 즉시 점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이사는 “이번 정기국회에서도 지적됐듯이 제조번호, 사용기한 음각 표시는 이제 지양해야 한다”며 “사용기한이 안 보인다는 환자들의 불만이 많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약사회는 포장을 개선해 달라고 접수된 민원은 해당 제약사와 개선방안을 협의해 현장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유사포장이나 표시 등 관련 민원은 수시로 접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