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인재근 의원, "내시경 소독 수가 개설에도 소독.관리 미흡"

내시경 소독이나 관리가 미흡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내시경 소독 수가가 신설됐지만 여전히 내시경 관리에 문제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14년 517만 3849건이던 내시경 검진건수는 2015년 564만 6464건, 2016년 616만 5955건, 2017년 650만 3507건, 2018년 677만 766건으로 매년 늘어났다.

비율로는 130%, 건수로는 160만건 가까이 증가한 수치다.

2014년 893만 8696건(622만 674명)이던 내시경 진료건수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며 지난해 1238만 2909건(798만 4909명)을 기록했다.

하지만 2015년 위 내시경 점검 결과 검진기관 총 2445개소 가운데 245개소(10.0%)에서 소독 미흡하였고 의원급 기관의 미흡률은 11.8%, 병원급 기관은 3.9%였다.

대장 내시경의 경우에는 총 1881개소 기관 중 121개소(6.4%)에서 미흡한 부분이 발견됐다. 의원급 기관의 미흡률은 7.7%, 병원급 기관은 3.0%였다.

2018년 점검결과는 이보다 심각하다. 지난해 검진기관 총 1215개소를 대상으로 위 내시경 소독 점검을 실시한 결과 '주의' 또는 '부적정' 판정을 받은 기관이 438개소, 26.5%였다. 2015년에 비해 16.5%p 늘어난 것이다.

대장 내시경도 9.9%p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총 1016개소 기관 가운데 198개소, 16.3%에서 문제가 지적됐다.

내시경 소독 관리가 미흡하기는 의료기관도 마찬가지였다. 2018년부터 2019년 9월까지 내시경 소독지침을 점검받은 의료기관 21개소 중 19개소가 '부당' 판정을 받았다.

인재근 의원은 "내시경 장비가 깨끗하게 관리되지 않으면 환자에게 질병이 감염될 수 있어 내시경 소독 수가를 신설한 것인데, 점검결과가 더 나빠졌다는 것은 심각한 일"이라며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 관계기관은 검진기관과 의료기관의 내시경 소독 실태에 대해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