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법률
남인순 의원, "알코올관련 질환 증가..남성 3.5배 많아"

알코올 관련 질환이 증가로 인한 폐해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알코올 사용에 의한 정신 및 행동장애' 진료인원 수는 2018년 남성이 58,220명(77.8%), 여성이 16,646명(22.2%)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3.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우 40대가 가장 많았으며, 남성의 경우 50대에서 가장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질병관리본부가 제출한 '자해/자살 손상환자 음주관련성 구성비'자료에 따르면, 음주 상태에서 자해나 자살을 시도해 입원 및 사망에 이른 환자가 2011년 1,970명(37.7%)에서 2015년 3,176명(39.3%)로 평균 약 4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건강증진개발원의 '자살시도자의 알코올 사용장애 비율'자료에 의하면, 자살시도자 전체 중 34.6%가 알코올 사용장애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남성 자살시도자 중 절반 이상이 알코올 사용장애를 경험한 것으로 집계됐다.

남인순 의원은 "음주로 인한 폐해가 늘고 있지만 관련 예산은 8년째 제자리걸음이고, 음주 폐해 예방을 위한 전담 부서도 존재하지 않는 등 정책 우선순위에 밀려나있다"며 "음주 폐해 관련 전담부서를 설치해 알코올 중독 문제를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희정 기자  y7216@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메디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